뉴스
'아내의 맛' 조안, 애교美 '폭발'…남자 스태프와 어깨동무 "정말 무서워용♥"
서성혁 기자 hl@ihalla.com
입력 : 2019. 04.24. 04:02:00

아내의 맛 조안 (사진: TV조선 '아내의 맛')

배우 조안이 '아내의 맛'에 출사표를 던졌다.

23일 TV조선 '아내의 맛'에선 배우 조안과 남편 김건우 씨가 출연, 여전히 신혼 같은 달달함을 자랑하며 시청자들의 이목을 모았다.

이날 '아내의 맛'에서 조안은 첫 촬영을 앞두고 몹시 긴장한 듯 연신 불안한 모습을 보이다 남편 김건우와 화상 통화를 가졌다.

이어 통화를 끊고 스케줄 장소로 이동하는 조안을 보던 한 스태프는 '아내의 맛' 카메라에 대해 물었고 이에 그녀는 "이거 '아내의 맛'이라는 프로그램인데요, 저희 신랑이랑 같이 나오는 거예요"라고 설명했다.

또한 두 사람은 자연스럽게 어깨동무를 하며 '아내의 맛'에 대한 이야기를 나눴고 이어 조안은 "(프로그램 출연이) 정말 무서워요"라며 긴장감을 드러냈다.

그러나 이를 들은 스태프는 "네가?"라고 반문했고 이에 조안은 "무서워요!"라고 재차 강조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 기사는 한라일보 인터넷 홈페이지(http://www.ihalla.com)에서 프린트 되었습니다.

문의 메일 : webmaster@ihalla.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