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사회
남원읍서 물질나섰던 70대 해녀 숨져
이태윤 기자 lty9456@ihalla.com
입력 : 2020. 01.17. 11:25:02

서귀포시 해상에서 물질에 나섰던 70대 해녀가 숨지는 사고가 발생했다.

17일 제주도 소방안전본부 등에 따르면 이날 오전 9시 15분쯤 서귀포시 남원읍 위미리 인근 해상에서 물질을 이어오던 오모(75)씨가 물에 떠 있다는 신고가 119에 접수됐다.

 오씨는 신고를 받고 출동한 119구조대에 의해 인근 병원으로 옮겨졌지만 결국 숨졌다.

 해경은 정확한 사고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이 기사는 한라일보 인터넷 홈페이지(http://www.ihalla.com)에서 프린트 되었습니다.

문의 메일 : webmaster@ihalla.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