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사회
제주지방 설 연휴기간 내내 비
24일부터 28일까지 30~80㎜ 예상
27일 강풍으로 항공기 운항 차질
이상민 기자 hasm@ihalla.com
입력 : 2020. 01.22. 17:40:47

연휴 내내 제주지역에 비가 내릴 것으로 예보됐다.

 제주지방기상청은 중국 남부지방 부근에 위치한 저기압의 영향으로 설 연휴가 시작되는 24일부터 28일까지 제주지역에 비가 내리겠다고 전망했다.

이 기간 예상 강수량은 30~80㎜다.

 이 기간 제주엔 남쪽으로부터 따뜻한 공기가 유입되면서 기온은 평년보다 높을 것으로 전망됐다. 예상 아침 최저기온은 1~3℃, 낮 최고기온은 7~8℃다.

 또 설 당일 25일부터 28일까지는 제주 남쪽에서 북상하는 저기압과 기존에 북쪽에 머물던 고기압 사이의 기압차가 커진 영향으로 제주에 초속 10~15m의 강한 바람이 불 것으로 예상됐다. 기상청은 대체휴일인 27일에는 강풍으로 인해 제주를 오가는 항공기 운항에 차질이 있을 수 있다고 전했다.

 또 25일부터 28일까지 비가 오면서 제주 해상의 물결은 2~4m로 높게 일겠다. 이에 따라 여객선을 이용하는 귀성·귀경객은 선박 운항 정보를 확인할 필요가 있다고 기상청은 덧붙였다.

 기상청은 "비가 내리는 동안 가시거리가 짧고 도로가 미끄러운 곳이 있어 교통안전에 주의를 기울이기 바란다"며 "강풍도 불 것으로 보여 27일 제주공항 이용객들은 사전에 운항 정보를 확인하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이 기사는 한라일보 인터넷 홈페이지(http://www.ihalla.com)에서 프린트 되었습니다.

문의 메일 : webmaster@ihalla.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