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경제
제주지역 수출 실적 감소세 전환
한국무역협회 제주지부 제주지역 수출입 동향 발표
지난달 수출·수입 전년 동월 대비 15.5%·9.0% 감소
김현석 기자 ik012@ihalla.com
입력 : 2020. 11.26. 15:39:10

9월 들어 소폭 회복됐던 제주지역 수출 실적이 지난달 다시 감소세로 전환됐다.

 26일 한국무역협회 제주지부가 발표한 10월 제주지역 수출입 동향에 따르면 수출은 전년 동월 대비 15.5% 감소한 1210만 달러, 수입은 전년 동월 대비 9.0% 감소한 3073만 달러로 나타났다. 무역수지 적자는 1862만 달러다.

 올해 10월까지 누계 수출 실적은 1억1291만 달러로 전년 동기 대비 24.2% 감소했으며, 누계 수입 실적은 2억6429만 달러로 전년 동기 대비 37.22% 떨어졌다.

 올해 수출 실적을 월별로 살펴보면 1월 1084만 달러(-10.2%), 2월 1467만 달러(47.0%), 3월 1297만 달러(2.8%), 4월 1075만 달러(-11.7%), 5월 972만 달러(-0.2%), 6월 1022만 달러(2.2%), 7월 763만 달러(-32.5%), 8월 1075만 달러(-0.1%), 9월 1322만 달러(5.1%), 10월 1210만 달러(-15.5%) 등이다.

 산업별 수출 동향을 살펴보면 전자전기(530만 달러, -14.9%), 농수축산물(530만 달러, -22.4%) 등 수출주도업종이 동반 감소했으며, 화학공업(61만 달러, -12.8%), 섬유류(6만 달러, -0.2%), 잡제품 등 기타(3만 달러, -79.8%)도 감소했다.

 반면 기계류(57만 달러, 388.9%)는 5개월 연속 증가, 생활용품(19만 달러, -8.9%)도 3개월 연속 증가세를 이어갔다.

 농산물의 경우 지난달 반등을 이어가지 못하고 이달 들어 수출 금액(125만 달러, -39.7%)과 수출 물량(763t, -51.8%) 모두 감소했다.

 냉동돼지고기가 이끄는 축산물은 지난 3월부터 월평균 26만 달러대가 지속 수출되면서 호조세가 이어지고 있다.

이 기사는 한라일보 인터넷 홈페이지(http://www.ihalla.com)에서 프린트 되었습니다.

문의 메일 : webmaster@ihalla.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