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정치/행정
[월드뉴스] 트럼프 거주지서 조롱담긴 현수막 펼쳐져
“최악 대통령 한심한 패배자”
연합뉴스 기자 hl@ihalla.com
입력 : 2021. 01.27. 00:00:00

트럼프 전 미국 대통령 거주지 펼쳐진 현수막.

지난 24일(현지시간) 도널드 트럼프 전 미국 대통령이 머무는 플로리다주 팜비치 상공에 그를 조롱하는 플래카드가 펼쳐졌다. 트럼프 전 대통령의 새 거주지인 마러라고 리조트 근처에서 경비행기가 자신을 비하하는 내용을 담은 현수막을 꼬리에 붙인 채 비행하는 장면이 찍힌 것이다.

정치전문매체 더힐에 따르면 현수막엔 "트럼프, 역대 최악의 대통령", "트럼프, 한심한 패배자. 모스크바로 돌아가라"는 글귀가 적혀 있었다.

작년 11월 대선에 패배한 트럼프 전 대통령은 지난 20일 조 바이든 대통령의 취임식에 불참한 채 곧바로 플로리다로 향했다.

트럼프 전 대통령은 줄곧 뉴욕에서 거주했지만 매년 수백만 달러의 세금을 납부했음에도 부당하게 대우받는다고 불평하며 2019년 주소지를 플로리다 팜비치로 옮겼다.

1993년 이 부지를 개인 클럽으로 전환할 때 트럼프 전 대통령의 변호사가 트럼프 전 대통령이 마러라고에 살지 않겠다고 보장했다는 것이다.

당시 리조트 계약엔 클럽 회원은 게스트 스위트룸에 1년에 21일 이상 지낼 수 없고, 7일 이상 연속 머물 수 없다는 내용이 포함된 것으로 알려졌다.

트럼프 전 대통령은 작년 대선 때 플로리다에서 근소한 차이로 조 바이든 대통령을 이겼지만, 정작 주소지가 있는 팜비치 카운티에서는 43.2% 대 56.1%로 패했다.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이 기사는 한라일보 인터넷 홈페이지(http://www.ihalla.com)에서 프린트 되었습니다.

문의 메일 : webmaster@ihalla.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