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경제
제주올레 길 걸으며 코로나 블루 이겨냈다
지난해 제주올레 길 완주자 2778명 완주
전년比 71% 증가… 청년 완주 배로 늘어
이태윤 기자 lty9456@ihalla.com
입력 : 2021. 01.27. 14:31:52

지난해 제주올레길 완주자가 크게 늘어난 것으로 집계됐다.

 27일 (사)제주올레가 발표한 자료에 따르면 지난해 제주올레 길 26개 코스(총 길이 425㎞)를 모두 완주한 탐방객은 2778명으로 2019년 완주자 1624명에 비해 71%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지난해에는 예년에 비해 20~30대 청년층 완주자들이 눈에 띄게 늘었다. 2019년 20~30대 완주자가 268명에 불과했으나 지난해에는 539명으로 배로 늘었다.

 제주올레가 20∼30대 청년층 완주자를 대상으로 실시한 설문조사 결과를 살펴보면 올레 길을 완주하게 된 가장 큰 동기는 '도전 후 성취감을 얻기 위해서'(64.3%, 복수응답)라고 답했다. 이어 '제주여행의 즐거움' 55.7%, '자아성찰 및 사색' 49.6%, '새로운 시작' 40.9%, '휴식 및 건강 회복' 38.3% 순이었다.

 올레 길을 걸으면서 좋았던 점이 무엇이냐고 묻는 질문에 '제주의 아름다운 풍광을 볼 수 있었다'(90.4%, 복수응답)고 답했다. 이어 '몰랐던 제주를 구석구석 알게 됐다' 73.9%, '힐링과 사색의 시간' 66.1%, '도전을 통한 성취감' 60.9% 순으로 나타났다.

 제주올레 김희경 리서치 전문위원은 "코로나19 여파로 하늘 길이 막히면서 청년들은 제주 자연을 마주할 수 있는 도보여행 길인 제주올레로 발길을 돌렸다"면서 "도보여행이야말로 코로나 우울증을 극복하고 제주와 친해지기 위한 방법을 청년 완주자들이 새삼 확인시켰다"고 말했다.

이 기사는 한라일보 인터넷 홈페이지(http://www.ihalla.com)에서 프린트 되었습니다.

문의 메일 : webmaster@ihalla.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