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경제
스마트팜 농업 시스템, 농민들 '수리불만'
도내 스마트팜 농가 꾸준히 증가
최초 설치한 업체 파산할 경우
향후 관리 업체 구하기 어려워
道 "제주형 스마트팜 모델 개발"
이태윤 기자 lty9456@ihalla.com
입력 : 2021. 10.19. 17:55:37

스마트팜. 한라일보DB

서귀포지역에서 스마트팜 시스템을 이용해 감귤 농사를 짓고 있는 농업인 A씨는 최근 걱정이 늘었다. 수년 전 지자체의 지원사업을 통해 조성한 스마트팜 시설이 최근 노후화되면서 고장이 잦은 데다, 수리보증 기간 마저 만료되면서 고장 난 부품을 교체하는 데에도 비용이 만만찮게 소요되고 있기 때문이다. 더욱이 스마트팜 시설 당시 최초 설비한 업체가 도산하면서 시스템 관리는 물론 부품 교체마저 원활하게 이뤄지지 않고 있어 어려움이 커지고 있다.

 A씨는 "스마트팜을 설치한 업체가 도산해 사라지면서 고장 난 CCTV를 교체하지 못하다가 최근 주변 농가에 수소문해 다른 스마트팜 시설업체에 의뢰해 교체할 수 있었다"면서 "두 대를 교체하는데 인건비를 제외하고 50만원 가량 들었는데 혹시나 해서 인터넷에 교체한 CCTV 모델을 검색해보니 판매가 중단된 제품이어서 황당했다"고 말했다.

 이어 "해당 업체에 문의한 결과 다른 업체가 시설한 스마트팜 시설이기 때문에 해당 시스템에 호환되는 CCTV를 도내에서는 구할 수 없어 육지에서 겨우 물량을 확보해 교체했다는 답변이 돌아왔다"면서 "그러면 스마트팜에 사용되는 CCTV가 고장 날 경우 매번 거액을 들여 교체할 수밖에 없는 상황인데, 앞으로 한 해 농사로 번 수익으로 스마트팜 유지비를 충당할 수 있을지 의문"이라고 토로했다.

 19일 제주도농업기술원과 양 행정시에 따르면 감귤의 주원산지인 서귀포시의 스마트팜 시설 지원 건수는 2017년 2농가에서 2018년 6농가, 2019년 18농가, 지난해 29농가 등 매년 증가하고 있다. 제주시는 2016년부터 지난해까지 총 12농가를 지원했다. 이와 별개로 도 농업기술원은 2015년부터 올해까지 도내 150농가에 스마트팜 시범 보급 사업을 지원하는 등 제주지역 과수농가의 스마트팜 도입 농가는 꾸준히 증가하고 있다.

 이처럼 도내 과수농가의 스마트팜 도입이 늘고 있지만, 수리와 관련한 민원은 해결되지 않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도내 스마트팜 시설업체 간 사용하고 있는 시스템 프로그램 등이 서로 조금씩 다르고 부품도 틀려 수리가 원활하게 이뤄지지 않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더불어 제주지역은 스마트팜의 프로그램을 개발하는 업체가 거의 없고, 단순히 육지 개발 업체로부터 프로그램을 구매하고 시설물을 설치하는 업체가 대다수이기 때문에 향후 제주형 스마트팜 모델 개발 등이 필요하다는 지적이다.

 이와 관련 도 농업기술원 관계자는 "현장을 다녀보면 대부분 스마트팜 농가들은 수리와 관련한 애로사항을 토로하고 있다"며 "도에서는 장기적으로 제주에 적용할 수 있는 저비용 스마트팜 모델 개발과 농가 자체적으로 시스템을 제작·수리할 수 있도록 다양한 교육을 추진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이 기사는 한라일보 인터넷 홈페이지(http://www.ihalla.com)에서 프린트 되었습니다.

문의 메일 : webmaster@ihalla.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