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서귀포시
남원리어촌계 공동관리 전복양식장 성과
10년간 전복치패 꾸준히 방류하고 포획 제한
연 2~3회 공동 입어·분배… 최근 35㎏ 채취
문미숙 기자 ms@ihalla.com
입력 : 2019. 02.11. 17:46:40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서귀포시 남원리어촌계가 10여년 전부터 지속적으로 전복치패를 방류하고 관리해온 전복양식장에서 최근 35㎏의 전복을 채취했다. 사진=서귀포시 제공

서귀포시 남원리어촌계가 공동 관리하는 전복양식장의 전복이 일정크기로 자라면서 해녀들의 또다른 소득원이 되고 있다.

 11일 서귀포시에 따르면 남원리어촌계는 속칭 '안여'와 '족은여' 사이에 조성한 전복양식장에서 지난 8일 해녀들이 공동입어해 35㎏의 전복을 채취, ㎏당 10만원에 판매했다. 이 날 채취한 전복은 대부분 250g 이상으로, 자원 관리를 위해 200g 이하는 다시 방류했다.

 이 양식장은 10여년 전부터 자율관리공동체지원사업과 수산종자 방류사업 등 행정의 지원을 받아 약 10만미 이상의 전복치패를 꾸준히 방류하고 포획을 제한하면서 관리해오는 곳이다. 2014년과 2015년에 전복치패를 방류했고, 올해도 방류가 이뤄질 전망이다. 어촌계는 1년에 1~2차례 공동입어와 공동분배로 양식장 입어를 허용하는데, 지난해에도 55㎏의 전복을 수확했다.

 현영배 남원리어촌계장은 "방류한 치패가 일정이상 크기로 자라려면 5년 이상을 기다려야 한다"며 "가끔 500g 이상의 대형 전복도 볼 수 있다. 수 년간 꾸준히 이뤄진 전복치패 방류효과가 이제 나타나는 것"이라고 밝혔다.

 서귀포시는 남원리어촌계 뿐만 아니라 법환·강정·하예동어촌계를 중심으로 전복생산량이 증가하면서 지난 3년간 연평균 3000㎏ 안팎이던 서귀포시 전복생산량이 지난해에는 4000㎏ 이상 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시 관계자는 "전복이 해녀들에게 활소라 다음의 수입원 자리를 되찾고 있다"고 밝혔다.

서귀포시 주요기사
교통유발부담금 부과 앞둬 기업들도 관심 "도 농업기술원 비정규직 노동자 부당해고 철회하…
붉은오름자연휴양림 유아 프로그램 운영 "3분에 담긴 서귀포는 어떤 모습일까요"
서귀포시 소암기념관 하반기 미술실기강좌 서귀포시, 2019 대학전공 탐색하기 운영
제주서 올해 네번째 SFTS 환자 발생 제주ICC 대형공연 열리면 주차난 되풀이 심각
서귀포관악단 단원 모집 폭염 피해 최소화, 민관합동 캠페인 전개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