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사회
조현배 해경청장 "중국어선 단속 인력확대 최선"
11일 제주지역 어업 해운 등 관련자와 현장소통간담회
홍희선 기자 hshong@ihalla.com
입력 : 2019. 02.11. 18:28:10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조현배 해양경찰청장이 11일 제주지방해양경찰청에서 열린 국민과의 현장소통간담회에서 의견을 청취하고 있다. 사진=제주해양경찰청 제공

조현배 해양경찰청장이 11일 제주지방해양경찰청에서 열린 국민과의 현장소통간담회에서 해경 인력 확대 필요성에 대해 공감했다.

 이날 제주해양경찰청을 찾은 조현배 해경청장은 어업·해운·수상레저 관련자 등이 참석한 가운데 해양경찰이 나아갈 방향을 소개하고 건의사항을 청취했다.

 강용주 어선주는 "최근 서귀포 해역에서 무허가 불법어업을 하던 어선을 해경이 나포하다가 좌초되기도 했다"며 "조직이 작아서 이런일이 발생하는 것이라고 생각하며 조직 확대로 중국어선에 대한 단속 강화가 필요하다"고 요구했다.

 조현배 해양경찰청장은 "인력 투입 필요성에 대해서는 해경도 공감하고 있다"며 "기획재정부 등과 협조를 통해 함정이 추가 투입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이어 "해양경찰청 재출범 이후 불법중국어선에 대한 단속활동 전개로 우리 해역에서 불법조업이 감소했다"며 "앞으로도 바다에서 발생하는 여러 불법사항을 찾아서 해양수산업에 종사하시는 분들의 편익과 안전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강조했다.

 이외에도 조 해경청장은 '고령 해녀에 대한 안전관리' '신형 어선위치발신장치에 대한 지원 강화' '연안 어선 해양쓰레기 문제' 등의 의견을 수렴했다.

사회 주요기사
1년 넘게 도주… 불법이동 中알선책 덜미 크레인에 차량 매단채 고공 농성 이틀째
"비자림로 공사구간서 원앙 번식 확인" "제2공항 예정 부지에 숨골 무더기"
과도한 성욕?… "고유정 이혼소송 때는 언급 없었다 당산봉 이어 수월봉 엉알길도 붕괴 위험
제주서 2살 여아 추행한 50대 실형 "양형 낮다"… 검찰, 제주 여교사 살인사건 항소
"생명 지키는 소방차 길 터주기 함께해요" 제주 해상서 침수 케미컬운반선 예인 실시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