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정치/행정
위성곤 "주거형태로 인한 차별 없애야"
국가인권위원회법 개정안 대표발의
인권위 조사·구제 범위에 주거차별 포함
부미현 기자 bu8385@ihalla.com
입력 : 2019. 02.24. 16:41:23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주거형태에 따른 차별행위를 근절하기 위한 법안이 추진된다.

더불어민주당 위성곤 국회의원(제주 서귀포시)은 24일 '국가인권위원회법 일부개정법률안'을 대표 발의했다고 밝혔다.

개정안은 국가인권위원회의 조사·구제 대상인 '평등권 침해의 차별행위'에 '거주형태로 인한 불이익'을 추가함으로써 주거여건에 따라 교육받을 수 있는 권리가 침해되거나 인간으로서의 존엄이 훼손되는 것을 방지하는 내용이다.

위 의원은 "최근 좋은 브랜드 아파트에 거주하는 것만으로 특권의식을 갖고, 임대주택 거주자를 약자로 만들어 대립각을 세우는 등 주거여건을 계급화 하는, 이른바 '신주거 카스트제도'가 지적되고 있다"며 "특히 일부의 부정적인 인식이 만들어낸 '임대아파트는 빈민아파트'라는 사회적 낙인은 임대주민과 임대주택을 필요로 하는 청년층, 사회초년생, 신혼부부 등은 물론 어린 학생들에게까지 상처가 되고 있다"고 지적했다.

위 의원은 "우리 헌법은 누구든지 정치적, 경제적, 사회적, 문화적 생활의 모든 영역에서 차별받지 않음을 명시하고 있다"면서 "주거형태에 따른 차별행위 역시 근절돼야 한다"고 법안 발의 배경을 설명했다.

정치/행정 주요기사
제주지역 생활안전사고, 주로 가정서 발생 '괭생이모자반 습격' 제주 수거 총력전
제주도, 안동우·김태엽 행정시장 후보자 선정 제주도 지방공무원 임용시험 일정 변경·공고
무더위 본격화..해발1100m 부영 오투리조트 골프… 제주 정부 재난지원금 96% 지급… 기부보다는 …
제주도, 멸종 위기 생물종 보호 나서 도 농업기술원 '킬레이트제' 기술 보급
카카오커머스, 벤처캐피탈 투자조합에 20억 출… 제주 제2공항 예정지 인근 토지, 목적 외 사용 '…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