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정치/행정
제주특별자치도 분권 모델 완성 추진 일정 확정
대통령 소속 자치분권위원회 "올해 말까지 법·제도개선 방안 수립"
2020년까지 주민중심 분권모델 과제 완성 목표
부미현 기자 bu8385@ihalla.com
입력 : 2019. 02.24. 16:50:07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제주특별자치도 분권 모델 완성을 위한 정부의 법·제도개선 추진 일정이 확정됐다.

대통령 소속 자치분권위원회는 최근 위원회를 개최하고 분권과 자치를 강화하기 위한 부처별 2019년도 추진일정과 2020년~2022년의 추진일정을 확정했다.

구체적 추진 일정을 살펴보면, 지방정부 형태, 계층구조, 선거제도 등에 대한 자기결정권을 부여를 포함해 주민중심의 분권모델 마련과 제주형 자치경찰제 완성도 제고 등은 행정안정부가 중심이 돼, 2019년 12월까지 법·제도 개선 방안을 마련한다.

지방의회 전문인력 확충, 인사독립성을 강화하는 등의 도의회 기능을 강화하는 방안은 올해 12월까지 '지방자치법' 개정안을 국회에 제출하는 일정을 확정했다.

아울러 제주특별법 위임조례를 확대해 자치입법권을 강화하는 부분도 올 연말까지 추진된다. 지역주민의 삶과 밀접한 산업, 복지 분야 등의 사무 등의 권한 이양을 위한 제주특별법 개정작업과 재정분권방안도 국무조정실이 중심이 되어 올 연말까지 추진된다.

이러한 추진을 통해 주민중심의 분권모델이라는 과제는 2020년까지, 자기결정권 부여 등의 과제는 2022년까지 완성하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

더불어민주당 지속가능제주특별위원회 위원장과 대통령 소속 자치분권위원회 제주·세종특별위원회 위원장을 맡고 있는 오영훈 국회의원(제주시을)은 24일 "제주특별자치도의 분권모델의 완성을 위한 추진방안과 일정이 확정됨에 따라, 제주특별자치도만의 고도의 자치권을 확보하기 위한 제주도 차원의 치열한 고민과 토론, 구체적 방안 마련을 위해 각계의 협력이 어느 때보다도 절실하다"면서 "더불어민주당 제주특위와 제주·세종특위를 중심으로 제주특별자치도와, 제주특별자치도 의회의 협력시스템을 구축하여 긴밀히 논의해나가겠다"고 밝혔다.

한편 대통령 소속 자치분권위원회는 지난해 자치분권 종합계획을 확정한 바 있다. 자치분권 종합계획에는 포괄적 권한이양으로 고도의 자치권 보장, 도민의 자기결정·책임성 강화 및 직접민주주의 활성화, 제주특별법 위임조례 확대로 자치입법권 강화하는 추진방안을 마련했다.

정치/행정 주요기사
제주도·제주TP, 수출유망기업 39개사 선정 제2공항 공론화 놓고 의원끼리 설전
자치분권 실현… 지방정부 역량 결집한다 '배우자 출산휴가 급여' 5일분 정부지원 한다
2019년 제2차 제주형 예비사회적기업 22곳 지정 제주, 중국시장 성공 모델 이젠 동남아도 노린다
국회의원선거 180일 앞둬 위법행위 예방활동 강화 [월드뉴스] 홍콩 시위 참여 ‘15세 소녀 의문사’ 논…
국회 농림위, 연승어선 바람막이 설치 필요성 공감 국회 농림위 "축산분뇨 관리 강화·지하수 보전대책…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

한라에서 백두까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