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정치/행정
북미정상 2차 핵담판 '결렬'
28일 단독.확대회담 이후 일정 취소
트럼프 대통령 "원하는 것 일치않아"
부미현 기자 bu8385@ihalla.com
입력 : 2019. 02.28. 16:29:24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제2차 북미정상회담 이튿날인 28일(현지시간) 도널드 트럼프(왼쪽) 미국 대통령과 김정은(오른쪽) 북한 국무위원장이 베트남 하노이의 소피텔 레전드 메트로폴 호텔에서 확대회담 도중 심각한 표정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베트남 하노이에서 열린 2차 북미정상회담이 결렬됐다. 한반도 비핵화와 항구적 평화구축의 시간표도 기약없이 늦춰질 전망이다.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은 28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의 단독·확대회담 뒤 오후 예정했던 기자회견을 앞당겨 개최하고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방금 떠났다"고 회담이 결렬됐음을 전했다. 그러면서 "제재 조치가 완화되기를 원했지만 현재 수준으로는 당장 할 수 없다. 우리가 원하는 것이 일치하지 않았다"고 결렬 배경을 설명했다.

그러면서 "우리는 아직 포기한 것 아무것도 없다. 우리는 굉장히 좋은 우정을 나눴다. 김 위원장은 믿을 수 없는 잠재력을 가졌다"며 "시간이 지나면 이견이 좁혀질 것이다. 향후 대화를 이어갈 것"이라고 덧붙였다.

당초 이날 트럼프 대통령의 기자회견은 두 정상이 합의문에 서명을 마친뒤 이날 오후 4시(현지시간)쯤 이뤄질 예정이었으나 오후 2시로 앞당겨 이뤄졌다.

결렬의 징조는 당초 이날 오전 단독·확대회담에 이은 업무오찬이 예상시간을 한시간을 넘고도 열리지 않으면서 엿보였다. 트럼프 대통령과 김 위원장은 이날 단독회담에 이은 확대회담 이후 각각 회담장을 빠져나와 숙소로 향했고 이후 백악관은 일정의 변경이 있을 수 있다는 언질을 했다.

이날 회담 결렬은 전날부터 이날 오전까지 이어진 회담 분위기를 고려할 때 예상을 크게 벗어난 결과다.

양 정상은 이날 오전 베트남 하노이 소피텔 레전드 메트로폴 호텔에서 확대회담을 시작하기 전 모두발언과 기자들과의 질의응답에서 비핵화에 대한 의지를 재확인했다.

특히 김 위원장은 이날 처음으로 가진 외신과의 기자회견에서 핵을 포기할 의지가 있느냐는 질문에 "그런 의지가 없다면 여기에 오지 않았다"고 말하는 등 중대 결정을 내릴 수 있다는 기대감을 줬다.

트럼프 대통령도 회담 첫날인 27일 김 위원장을 대면한 이후 지속적으로 김 위원장과의 회담에 성과가 기대된다는 취지의 발언을 이어왔다.

이날 미국 측에서는 존 볼턴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 마이크 폼페이오 국무장관, 믹 멀베이니 백악관 비서실장대행이 북측에서는 김영철 노동당 부위원장, 리용호 북한 외무상이 참여해 '4대3 확대회담'을 진행했다.



정치/행정 주요기사
제주 전기차 충전 특구… "갈 길 멀다" 제주지역도 카지노 기반 복합리조트 육성되나…
반려견 중성화 수술 지원 추가 접수 JDC, 도민대상 자율주행버스 시범단 모집
제주특별자치도-강원도 상생협력 협약 고용장려금 6개사무 제주도로 이관
제주도, 내진성능 자가 점검시스템 구축 제주서 자율주택정비·도시재생 워크숍
정부 "병역자원 부족, 대체복무 인원 감축" 겨울에도 '눈 걱정 없는' 제주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