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정치/행정
정의당 "원 지사, 녹지병원 강행 응분의 책임 져야"
"반대 여론 무시 조건부 허가 추진 간과할 수 없어"
국회=부미현 기자 bu8385@ihalla.com
입력 : 2019. 03.04. 16:19:55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정의당이 국내 첫 영리병원인 녹지국제병원에 대한 제주특별자치도의 설립 취소 방침과 관련 조건부 허가를 추진했던 원희룡 제주특별자치도지사가 이번 사태의 책임을 져야 한다고 주장했다.

정호진 정의당 대변인은 4일 브리핑을 통해 제주특별자치도의 녹지국제병원 설립허가 취소 절차 방침과 관련해 논평을 내고 이같이 밝혔다.

정 대변인은 먼저 "제주도는 녹지병원 측에 개원 시한(3월 4일)을 연장할 수 없다며 설립허가를 취소하겠다고 밝혔다고 한다. 그나마 다행"이라고 이번 방침에 대한 환영의 뜻을 밝혔다.

이어 "녹지병원은 당초 외국인만 진료한다는 조건을 받아들이지 않고 내국인까지 모두 진료하겠다면서 강짜를 부린 바 있다. 그러면서도 제대로 된 개원 준비조차 하지 않는 등 이해할 수 없는 행보를 보였다"고 지적했다.

그러먼서 정 대변인은 원 지사가 이번 사태의 책임이 있다고 강조했다.

정 대변인은 "무엇보다 제주도민들의 의견과 국내의 강력한 반대 여론을 무시하면서까지 조건부 허가를 추진했던 원희룡 지사의 책임을 결코 간과할 수 없다"며 "이번 제주도 영리병원 사태에 대해 응분의 책임을 반드시 져야 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정 대변인은 "영리병원은 암세포와도 같다. 한 번 자리잡기 시작하면 걷잡을 수 없이 퍼져나가게 된다"며 "의료에 영리를 도입한 여타 국가에서 어떤 비극들이 벌어지고 있는지 찾아보는 것은 어렵지 않다. 이번 사태를 반면교사로 삼아 향후에라도 위정자들이 의료영리화에 나서는 일은 결코 없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정치/행정 주요기사
진드기·설치류 매개 감염병 예방 당부 제주시 150세대 미만 연립 등 안전진단
사회복지 수요 느는데 제주 사회복지직 읍·면장 전… 제주도의회, 시간선택제임기제공무원 채용 공고
제주출신 송경호 판사, 정경심 교수 영장 심사 문 대통령 "지역경제 활력 3대 프로젝트 본격 추진"
제주문화예술재단 원칙 없는 인사채용 '논란' 서귀포시지역도 '협치리더' 퍼실리테이터 양성
김현미 "국가균형발전프로젝트, 지방사업체 참여 … 감귤값 하락 우려되는데, 비상품은 나돌고…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한라포토

더보기  
  • 중동 사해의 평화로움
  • 동굴과 비키니의 조화?
  • 정유나 "아프지 말자"
  • 모델 정유나 SNS에 '아찔' 비키니
  • 레이싱모델 서윤아 '가는 여름이 아쉬…
  • 모델 연하나 "바람 불어도 좋아"
  • '민망' 논란 한혜진 비키니 사진 어떻…
  • 콜롬보 수영복 패션쇼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