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정치/행정
문 대통령 "중국 정부와 미세먼지 긴급대책 협의하라"
6일 미세먼지 긴급대책 주문
부미현 기자 bu8385@ihalla.com
입력 : 2019. 03.06. 16:26:35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문재인 대통령은 6일 "중국에서 오는 미세먼지의 영향을 최소화하기 위해 중국 정부와 협의해 긴급대책을 마련하라"고 지시했다.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문 대통령이 미세먼지 대책으로 이같은 지시를 내렸다고 밝혔다.

김 대변인에 따르면, 문 대통령은 미세먼지 고농도 시 한-중이 미세먼지 비상저감조치를 동시에 공동으로 시행하는 방안을 협의할 것을 지시했다. 또 서해 상공에서 중국과 공동으로 인공강우를 실시하는 방안도 추진할 것을 주문했다.

아울러 문 대통령은 한-중이 함께 미세먼지 예보시스템 공동으로 만들어 공동대응하는 방안도 제시했다.

문 대통령은 추경을 긴급 편성해서라도 미세먼지를 줄이는데 역량을 집중할 것과, 현재 30년 이상 노후화된 석탄 화력발전소는 조기에 폐쇄하는 방안을 적극 검토하라고도 지시했다.

한편 청와대는 이와함께 이날 오후부터 자체보유 업무용 차량 운행 및 직원들의 출퇴근시 개인 차량 이용을 전면금지하는 등 미세먼지 자체 대책 시행에 들어갔다. 노영민 비서실장은 이날오전 "미세먼지로 국민들께서 피해와 고통을 겪고 있는 마당에 청와대가 솔선수범하는 모습을 보여야한다"며 이렇게 지시했다.

이에 따라 청와대는 미세먼지 비상저감조치 발령 기간동안 보유 업무용 차량 51대 가운데 전기차 6대와 수소차 1대만 운행하고, 직원들도 같은 기간 불가피한 경우를 제외하고는 대중교통을 이용해 출근하기로 했다. 또한 미세먼지 주의보 발령 시에도 직원 차량 2부제를 시행하기로 했다.

정치/행정 주요기사
제주 'ASF 청정지역' 사수… 방역·점검 총력 소나무재선충병 방제 '끝없는 전쟁'
제2회 세계환경수도 제주포럼 개최 [월드뉴스] 베네치아 53년만의 최악 홍수… ‘재난 …
6단계 제도개선 담은 제주특별법 개정안 국회 법사… 제주시 용담체육공원내 친환경 놀이공간 조성
제주시 악취 민원 해마다 증가 제주도의회 '안건 의장 직권상정 제한' 추진 갈등
[한라포커스]전기차 충전 걱정 없는 제주… 핵심 과… 제주개발공사 상생·혁신 사례로 선정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