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정치/행정
문 대통령 "중국 정부와 미세먼지 긴급대책 협의하라"
6일 미세먼지 긴급대책 주문
부미현 기자 bu8385@ihalla.com
입력 : 2019. 03.06. 16:26:35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문재인 대통령은 6일 "중국에서 오는 미세먼지의 영향을 최소화하기 위해 중국 정부와 협의해 긴급대책을 마련하라"고 지시했다.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문 대통령이 미세먼지 대책으로 이같은 지시를 내렸다고 밝혔다.

김 대변인에 따르면, 문 대통령은 미세먼지 고농도 시 한-중이 미세먼지 비상저감조치를 동시에 공동으로 시행하는 방안을 협의할 것을 지시했다. 또 서해 상공에서 중국과 공동으로 인공강우를 실시하는 방안도 추진할 것을 주문했다.

아울러 문 대통령은 한-중이 함께 미세먼지 예보시스템 공동으로 만들어 공동대응하는 방안도 제시했다.

문 대통령은 추경을 긴급 편성해서라도 미세먼지를 줄이는데 역량을 집중할 것과, 현재 30년 이상 노후화된 석탄 화력발전소는 조기에 폐쇄하는 방안을 적극 검토하라고도 지시했다.

한편 청와대는 이와함께 이날 오후부터 자체보유 업무용 차량 운행 및 직원들의 출퇴근시 개인 차량 이용을 전면금지하는 등 미세먼지 자체 대책 시행에 들어갔다. 노영민 비서실장은 이날오전 "미세먼지로 국민들께서 피해와 고통을 겪고 있는 마당에 청와대가 솔선수범하는 모습을 보여야한다"며 이렇게 지시했다.

이에 따라 청와대는 미세먼지 비상저감조치 발령 기간동안 보유 업무용 차량 51대 가운데 전기차 6대와 수소차 1대만 운행하고, 직원들도 같은 기간 불가피한 경우를 제외하고는 대중교통을 이용해 출근하기로 했다. 또한 미세먼지 주의보 발령 시에도 직원 차량 2부제를 시행하기로 했다.

정치/행정 주요기사
[월드뉴스] 해리스 의원, 미국 첫 흑인여성 부… 당정, 수해 사망·실종자 지원금 현실화
원희룡 지사, 국회 찾아 제주자치경찰 특례 신… 무민랜드 조성사업 투자진흥지구 지정
국토부 제주 제2공항 찬반 갈등 해결 '안갯속' 여름철 고온기 시설채소 재배기술 시범사업 효…
제주공항 입주업체 임대료 감면 종료....업체 … 제주지역 골프장-렌터카 휴가철 요금 '폭리' 논…
'디지털 역량센터' 이달말 가동… 강사·서포터… 인화초 '숙원사업' 안전한 통학로 조성 완료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한라포토

더보기  
  • 모델 정유나 "리버풀 우승 가자!"
  • 모델 정유나 SNS '아찔' 한컷
  • "리그가 그리워"
  • 손예은 남자 명품 속옷 입고 '아찔' 포…
  • 정유나 "시차 적응 힘들어!"
  • 정유나 하이드로겐 화보
  • 강예빈 "더운 나라가 좋아"
  • 슈퍼모델 김보라 필리핀 비키니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