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정치/행정
지방이전 투자·유치 MOU 이행률 4년간 13%뿐
2015년~지난해까지 총 15곳 협약…이행 2건뿐
폐업 등 사유 다양…3년내 미이행시 무효될 수도
제주도 "기업 대부분 긍정적…행정력 집중할 것"
이소진 기자 sj@ihalla.com
입력 : 2019. 03.13. 17:13:48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제주특별자치도가 도내 이전을 희망하는 도외 기업과 투자·이전을 약속하는 MOU(양해 각서)를 매년 맺고 있지만 실제 이행율은 저조한 것으로 나타났다.

제주도는 지역 일자리 창출을 통한 지역경제 활성화 기여 등을 목적으로 수도권 기업 지방이전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이를 위해 지난해에는 해외 9곳, 국내 5곳 등 총 14곳에서 설명회를 개최하고 4차 산업 분야, 블록체인, 스마트시티 등 유망산업 중심의 투자유치 홍보 활동을 전개하고 있다.

이에 따른 성과로 지난해 기업 3곳과 제주 이전 등의 투자·유치 MOU를 체결했다.

연도별로 보면, 제주도는 2017년 6곳, 2016년 4곳, 2015년 2건 등의 기업과 지방이전 투자·유치 MOU를 맺었다. 4년간 15곳의 기업과 협약을 맺은 것이다.

그러나 실제 협약을 이행한 기업은 2016년에 MOU룰 맺은 기업 2곳(13.3%)에 불과하다.

2015년과 2016년 사이 MOU를 맺은 다른 기업 6곳은 부지가격 상승과 폐업, 타 지역 이전 등의 이유로 협약을 미이행한 것으로 파악됐다.

2017년 MOU를 맺은 기업 6곳 중 2곳은 제주도에 포기 의사를 밝혔으며, 1곳은 보조금 신청을 반려하고 있는 상태다.

나머지 2곳은 입지를 모색하는 과정에 머물러 있으며, 단 1곳만 부지를 확보해 놓고 협약 이행 절차를 밟고 있다.

지난해 MOU를 맺은 3곳은 사업 부지 등을 모색하는 등 이전을 논의하고 있다.

문제는 3년내 지방이전을 완료하지 않으면 투자·유치 MOU가 무효가 되는 점이다.

2017년 MOU를 맺은 기업들이 올해 내 이전을 확정짓지 않으면 협약 효력이 사라지게 되는 셈이다.

또 수도권기업 지방이전에 대한 투자촉진보조금 국비 지원을 확정받아야 하는 과정에서 수 개월의 시간이 걸리는 만큼 조기 투자를 유도하기 위한 대책 마련이 요구되고 있다.

제주도는 지난 12일에도 협약 기업 등을 만나 투자 예정시기를 상담하고 조기 투자를 독려했다.

제주도 관계자는 "현재 본사 이전 의향을 타진한 기업도 있다"며 "협약 기업들 대부분은 제주이전을 긍정적으로 검토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지식기반 산업 중심의 국내·외 유망기업을 유치하면서 지역성장 동력을 확보하고 양질의 일자리를 창출할 수 있도록 튜자유치 내실화에 행정력을 집중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제주도는 수도권 기업의 제주 이전 활성화를 위해 ▷부지비용 및 임대료 지원 ▷건축비 및 시설장비 구입비 등 지원 ▷직원의 교육훈련비 지원 ▷법인세·소득세 면제·감면 ▷취득세·등록명허세·재산세 면제 ▷개발사업 인·허가 편의 제공 등의 인센티브를 제공하고 있다.

정치/행정 주요기사
제주시설공단 정부 심의 통과…'인력설계 재검토' … "감귤 제값받기는 농가 의지에 달렸다"
'102명 증원' 제주도 행정기구 조직 개편 추진 제주도의회, 제주해군기지 진상규명 촉구 결의안 …
초대 소상공인경영지원센터장 김치훈씨 임명 대통령 공약 '자치도 제도적 완성' 소관부처 발목
"제2공항, 도민 개개인의 지혜에서 답 구해야" 열대거세미나방 제주서 국내 첫 발견
"옛 탐라대에 국내외 체육단과대학 유치하자" 제11대 제주도의회 예결특위 새롭게 구성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