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정치/행정
취약계층에 유료공연 무료 제공
박호형 의원 '아트센터 조례개정안' 등 발의
표성준 기자 sjpyo@ihalla.com
입력 : 2019. 03.14. 14:40:59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취약계층에게 제주아트센터 등의 유료공연 입장권을 무료 제공하는 내용의 조례개정안이 발의됐다.

 박호형 의원(더불어민주당, 제주시 일도2동갑)은 '제주아트센터 설치 및 운영조례'와 '서귀포 예술의 전당 설치·운영 조례' 일부개정안을 발의했다고 14일 밝혔다.

 이 개정안은 제주의 대표적 공연시설인 제주아트센터와 서귀포 예술의 전당에서 기획·초청하는 유료 공연에 대해 유료입장권 10%의 범위 내에서 무료입장권을 발행해 취약계층 등을 지원하는 내용을 담고 있다. 이미 제주문예회관은 유료 입장권 중 10% 범위 내에서 취약계층에게 무료공연 지원을 하고 있으며, 타 도시 문예회관들도 10~20% 범위 내에서 지원하고 있다.

 문화소외계층을 대상으로 문화이용권 등이 발행되고 있지만 매년 85~88% 수준의 이용률에 그치고 있으며, 읍면지역으로 갈수록 고령층 등 취약계층은 그 이용률이 현저히 떨어진다. 개정안은 도내 3개소의 공연장에서 주관하는 유료공연이 읍면지역 소외계층은 물론 보호시설까지 정책적으로 문화향유를 누릴 수 있도록 하자는 데 목적이 있었다.

 박 의원은 "제주는 6단계 제도개선에 '문화예술의 섬 특례'를 추진하고 있고, 이로 인한 문화예산이 2016년 제주도정 처음으로 1000억원 대를 넘긴 이후 최근 4년간 꾸준히 늘었으나 아직도 문화예술 향유에 대한 접근성은 어려움이 많다"며 "다양한 계층들이 읍면지역의 취약계층까지 문화향유에 어려움이 없도록 제도적 개선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정치/행정 주요기사
제주시설공단 정부 심의 통과…'인력설계 재검토' … "감귤 제값받기는 농가 의지에 달렸다"
'102명 증원' 제주도 행정기구 조직 개편 추진 제주도의회, 제주해군기지 진상규명 촉구 결의안 …
초대 소상공인경영지원센터장 김치훈씨 임명 대통령 공약 '자치도 제도적 완성' 소관부처 발목
"제2공항, 도민 개개인의 지혜에서 답 구해야" 열대거세미나방 제주서 국내 첫 발견
"옛 탐라대에 국내외 체육단과대학 유치하자" 제11대 제주도의회 예결특위 새롭게 구성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