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기획특집
전국뉴스
故 조양호 회장 빈소에 이틀째 조문행렬
연합뉴스 기자 hl@ihalla.com
입력 : 2019. 04.13. 16:46:29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삼성전자 이재용 부회장이 13일 서울 서대문구 신촌세브란스 병원에 마련된 고(故) 조양호 한진그룹 회장의 빈소를 찾아 조문 뒤 장례식장을 나서고 있다.

서울 신촌 세브란스병원 장례식장에 마련된 고(故) 조양호 한진그룹 회장 빈소에 이틀째 조문 행렬이 이어지고 있다.

13일 오전 11시 30분께 상주인 장남 조원태 대한항공[003490] 사장과 장녀 조현아 전 대한항공 부사장, 차녀 조현민 전 대한항공 전무가 참석한 가운데 입관식이 열렸다.

유족들은 1시간 가량의 입관식을 마치고 침통한 표정으로 고인의 빈소로 향했다.

빈소에는 이날 오전 일찍부터 각계 인사들의 추모 발길이 이어졌다.

이재용 삼성전자[005930] 부회장은 9시 15분께 빈소를 찾아 추모의 뜻을 전한 뒤 장례식장에 10분 정도 머물렀다.

김승연 한화그룹 회장도 뒤이어 빈소를 방문한 뒤 "안타깝다"고 애도를 표했다.

김영삼 전 대통령의 아들인 김현철 김영삼민주센터 상임이사는 빈소를 찾아 "부친과 조양호 회장의 선친 조중훈 회장이 각별한 사이였다"면서 "이렇게 허무하게 가실 줄 몰라 애석하다"고 말했다.

유족들과 어떤 얘기를 나눴냐는 질문에는 "4개월 가까이 미국에서 병원 생활을 했다고 들었다"고 답했다.

이 밖에 박양우 문화체육관광부 장관과 장대환 매일경제 회장 등 인사들도 이날 빈소를 방문했다.

고인의 부인인 이명희 전 일우재단 이사장은 전날에 이어 이날도 모습을 드러내지 않았다.

조 회장의 장례는 한진그룹장으로 5일간 치러지며, 발인은 오는 16일 오전 6시, 장지는 경기도 용인시 하갈동 신갈 선영이다. [연합뉴스]

전국뉴스 주요기사
한국당, '국회 정상화 합의안' 추인 불발 트럼프 美대통령, 29일 1박2일 방한
자신 집에서 여성 30명 몰카 징역형 구형 '강원랜드 채용비리' 권성동 의원 1심 무죄
여야 3당 국회 정상화 전격 합의 '패스트트랙 몸싸움' 의원 본격 조사
여야 4黨 '선별복귀' 한국당 맹비난 "딱 한 잔도 안 돼요"…오늘 자정부터 제2 윤창호법 …
黃아들 스펙 발언 논란 '黃 때리기' 음주운전 사망사고 최대 무기징역 구형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한라포토

더보기  
  • 모델 정유승 마이애미 사진 공개
  • '클레오' 채은정 비키니 SNS 공개
  • 피트니스 모델 정유승 비키니 공개
  • 모델 정유나 맥심화보 공개
  • 신수지 수영복 패션 공개
  • 무더위 날리는 모델들
  • 가수 현아 섹시美 래쉬가드 화보
  • '단, 하나의 사랑' 최수진 화보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