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기획특집
전국뉴스
與 '위법성 없다' 이미선 적극 엄호
민주당, 한국당 檢고발 방침 비난…"청문보고서 채택에 협조하라"
연합뉴스 기자 hl@ihalla.com
입력 : 2019. 04.14. 13:28:11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더불어민주당은 14일 이미선 헌법재판관 후보자에 대한 엄호를 이어가며 인사청문 경과보고서 채택에 협조해줄 것을 야당에 촉구했다.

민주당은 특히 이날 주식거래 의혹과 관련해 이 후보자 부부를 고발조치 하겠다는 방침을 내놓은 한국당을 향해 "불순한 의도가 명백한 고발공세"라며 거세게 비판했다.

민주당 이해식 대변인은 이날 서면브리핑에서 "주식거래 당사자인 이 후보자의 남편 오충진 변호사가 이미 의혹을 조목조목 해명했지만 한국당은 그에 대한 일언반구 없이 검찰 수사를 받으라며 을러대고 있다"고 밝혔다.

이 대변인은 "오 변호사는 주식거래와 관련한 한국당의 '아니면 말고' 식의 의혹 제기를 논리적으로 해명했다"며 "주로 주광덕 의원에 의해 제기된 허무맹랑한 의혹은 위법성이 없다는 것이 명백히 입증됐다"고 설명했다.

이 대변인은 "한국당은 '의혹 제기'를 '범죄 의혹'으로 둔갑시켜 검찰 고발이라는 공세를 펴기에 이르렀다"며 "이제보니 작전 세력이 따로 있지 않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그는 "인사청문회에서 제기된 의혹들이 한 꺼풀씩 벗겨지며 실체적 진실이 밝혀져가자 서둘러 '범죄'로 단정하고 '사건화'하는 것이 독재시절의 각종 조작사건과 닮았다"고 비판했다.

이 대변인은 "한국당은 사실에 입각해 겸손하게, 국민을 두려워하는 마음으로 정치를 하기바란다"며 "더 이상 억지주장, 황당무계한 정치공세, 근거 없이 불순한 의도만 명백한 고발공세를 그만두고 인사 청문경과보고서 채택에 협력하라"고 촉구했다. [연합뉴스]

전국뉴스 주요기사
손학규 사면초가 속 이번주 정면돌파 '승부수' 김대중 전 대통령 장남 김홍일 전 의원 별세
유시민 '알릴레오'·홍준표 'TV홍카콜라' 유튜브 공… 이언주 "총선前 한국당과 함께한다"
文대통령, 이미선 헌법재판관 임명 동해시 북동쪽 54km 해역 규모 4.3 지진
文대통령, 이미선 헌법재판관 임명 임박 바른미래당 두동강 '난장판' 의총
한은 기준금리 1.75%로 동결 이미선 후보자 임명, 찬성 43% vs 반대 44% '팽팽'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