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경제
제주감귤 재배면적 사상 첫 1만ha대 추정
농촌경제연구원, 전년보다 1% 감소 1만9993ha
노지·월동온주 1% ↓… 하우스온주·만감류는 ↑
조상윤 기자 sycho@ihalla.com
입력 : 2019. 04.15. 15:21:14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올해산 감귤은 재배면적이 1만9993ha로 추정되면서 사상 처음으로 1만ha대를 기록할지 귀추가 주목되고 있다.

 15일 한국농촌경제연구원의 2019년 주요 과일류 생육상황 조사결과에 따르면 올해 감귤 재배면적은 전년보다 1% 감소할 것으로 예상됐다.

 2019년 감귤 재배면적은 전년 2만140ha보다 1% 감소한 1만 9993ha로 추정됐다. 감귤재배면적이 2만ha를 밑돈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감귤재배면적은 2006년 2만1382ha에서 이듬해 417ha 감소한 것을 시작으로 많게는 152ha, 적게는 12ha가 줄어들면서 지난해까지 6% 가량 감소한 것으로 파악됐다.

 성목면적(1만9046ha)과 유목면적(947ha) 모두 전년 대비 각각 1%, 6% 줄어든 것으로 조사됐다.

 올해는 신규 식재가 거의 없어 유목면적이 전년 대비 6% 감소했으며, 유목의 성목화로 성목면적은 유목면적에 비해 감소폭이 크지 않은 것으로 파악됐다.

 품종별로는 노지온주와 월동온주(비가림) 재배면적이 전년보다 각각 1% 줄어든 반면 하우스온주와 만감류는 각각 3%, 1% 증가한 것으로 추정됐다.

 만감류 중에서도 한라봉(1605ha)과 천혜향(869ha) 재배면적은 전년보다 각각 1% 감소했으나 레드향과 황금향, 진지향, 카라향 등은 전년보다 4~8% 증가한 것으로 조사됐다. 다만 천혜향(869ha)과 레드향(757ha) 재배면적은 최근 생산량 증가로 인한 가격 하락 등의 영향으로 줄어들고 있는 추세이다.

 현재 감귤 생육상황은 전반적으로 양호한 것으로 확인되고 있다.

 4월 초 기준 감귤 생육상황은 전년보다 좋은 것으로 조사됐다. 겨울철 한파 등의 피해가 없었고, 적절한 강우로 인한 수세회복도 양호했기 때문이다. 반면 겨울철 기온 상승으로 병해충 발생빈도는 높을 것으로 예상돼 추후 지속적인 예찰 및 적기 방제가 필요할 것으로 판단되고 있다.

경제 주요기사
제주관광공사 다크투어 프로그램 운영 제105차 제주경제와관광포럼 개최
2019년 상반기 지역별고용조사 알바생 84.3% "알바비 보릿고개 겪는다"
가격하락 여파 마늘·양파 재배면적 줄었다 중국상해대표처 中시장 개척 역할 톡톡
제주 어린이 관광아카데미 참가자 모집 제주경제통상진흥원 수출 기업 애로사항 청취
'국민생선' 고등어 선호도 12.3% 1위 제주지역 주택매매 감소, 전월세는 증가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