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기획특집
전국뉴스
이언주 "총선前 한국당과 함께한다"
하태경 "이제 이 의원 내보낼 시간.. 함께할 사람 없다"
연합뉴스 기자 hl@ihalla.com
입력 : 2019. 04.20. 07:04:17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바른미래당 이언주 의원은 내년 4월 총선 전 자유한국당 입당 가능성을 시사했다.

이 의원은 19일 국회도서관에서 열린 '자유우파 필승대전략' 출판기념회 대담에서 저자인 정치평론가 고성국 씨가 한국당 입당 가능성을 묻자 "확실한 것은 우리는 결국 총선 전에 함께한다"고 답했다.

이 의원은 "한국당에서 오라고 해야 내가 가는 것"이라며 "저는 가능하면 (바른미래당의) 다른 사람들도 같이 갔으면 좋겠다"고 밝혔다.

동석한 한국당 원유철 의원은 "이 의원은 한국당에 꼭 필요할 뿐 아니라 대한민국에 꼭 필요한 분"이라며 "그런 차원에서 꽃가마를 언제 태워드릴지 고민하고 있다"고 화답했다.

이 의원은 바른미래당 손학규 대표에게 "찌질하다"고 독설을 했다가 지난 5일 '당원권 1년 정지' 징계를 받고 탈당설이 제기된 상태다.

이와 관련해 바른미래당 하태경 의원은 페이스북 글에서 "이제는 이 의원을 바른미래당에서 내보낼 시간이 된 것 같다"며 "다른 사람들과 같이 갔으면 좋겠다고 하셨지만 그럴 사람은 없다"고 선을 그었다. [연합뉴스]

전국뉴스 주요기사
바른미래 '孫 우군' 채이배에 융단 폭격 여야3당 원내대표, 결론 없는 맥주회동
"'장자연 리스트' 조선일보 외압행사 확인" 바른미래, 당직임명 놓고 면전서 난타전
"국가수사본부 신설·정보경찰 정치관여 차단" 조국 "정보경찰 불법행위 막을 법개정 필요"
문대통령 국정지지도 3주째 긍정평가 우위 여야3당 원내대표 20일 '호프타임'
'장자연 사건' 성범죄·수사부실 재수사 힘들듯 바른미래 손학규의 반격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