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스포츠
강정호, 3경기 만에 다시 홈런포
피츠버그, 비가 그치지 않아 6회초 콜드게임 승리
연합뉴스 기자 hl@ihalla.com
입력 : 2019. 04.21. 12:30:30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강정호(32·피츠버그 파이리츠)가 3경기 만에 다시 홈런포를 쏘아 올렸다.

 강정호는 21일(한국시간) 미국 펜실베이니아주 피츠버그의 PNC파크에서 열린 2019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 샌프란시스코 자이언츠와의 홈경기에 2번 타자 3루수로선발 출전해 두 번째 타석에서 홈런을 쳤다.

 0-0으로 맞선 4회말 선두타자로 들어선 강정호는 상대 좌완 선발 데릭 홀랜드의시속 127㎞짜리 너클 커브를 걷어 올려 왼쪽 담을 넘어가는 솔로 아치를 그렸다. 17일 디트로이트 타이거스전 이후 3경기, 나흘 만에 터진 시즌 3호 홈런이다.

강정호는 전날에 이어 2경기 연속 안타 행진도 이어갔다.

 피츠버그는 3-1, 6회초 강우콜드게임 승리를 거뒀다.

 강정호의 홈런으로 선취점을 뽑은 피츠버그는 5회초 스티븐 두거에게 적시타를 맞아 1-1 동점을 허용했다

 그러나 5회말 2사 2루에서 루키 콜 터커가 투런포를 쏘아 올려 다시 3-1로 앞섰다.

 경기는 비 때문에 6회초에 접어들기 전에 중단됐고 비가 그치지 않아 결국 우천콜드게임으로 선언됐다.

 강정호는 1회와 6회에는 삼진을 당해 3타수 1안타(1홈런) 1타점으로 경기를 마쳤다. 시즌 타율은 0.143에서 0.154(52타수 8안타)로 올랐다.

 터커는 메이저리그 데뷔전에서 홈런을 치며 결승타의 주인공이 됐다. [연합뉴스]

스포츠 주요기사
만년 최하위 kt가 달라진 이유? 맨유, 천적 울버햄프턴과 1-1…2연승 무산
제주 요트 꿈나무 조재윤·성윤 형제 나란히 메달 제주코리아국제우슈챔피언십 개최
임성재, '30명 최종전' 진출 한국인 최초 '신인왕' 예… 임성재, 프레지던츠컵 첫 출전하나
제주 국제유스 축구대회 성황 폐막 최지만 9회말 끝내기 역전 안타 폭발
제주 안도민 아마추어e스포츠대회 2위 콜라 끊고 새벽 출근 추신수 3년 연속 20홈런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