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기획특집
전국뉴스
바른미래, 사개특위 오신환→채이배로 교체
연합뉴스 기자 hl@ihalla.com
입력 : 2019. 04.24. 18:19:43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바른미래당 채이배 의원.

바른미래당은 24일 국회 사법개혁특별위원회(사개특위) 자당 위원을 오신환 의원에서 채이배 의원으로 교체하기로 했다.

 당 관계자는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김관영 원내대표가 오신환 의원을 만났지만 설득이 되지 않아 교체를 진행한 것으로 안다"며 "채 의원이 된 것은 사법개혁특별위원회와 관련이 높은 법제사법위원회 소속이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앞서 바른미래당 원내행정국 관계자는 이날 오후 국회 사무처에 오 의원에 대한사보임 신청서를 제출하려 했으나, 유의동·하태경·지상욱 의원 등이 막아 결국 접수하지 못했다.

 유의동·하태경·지상욱 의원은 모두 바른정당계 의원들로, 고위공직자수사처(공수처)법안의 패스트트랙(신속처리 안건) 지정을 반대해왔다.

 지 의원은 "국회 의사국에 현재까지 사보임 신청서가 팩스로도 접수된 것이 없다고 확인했다. 인편으로 접수하는 것이 상례였다고 한다"며 "국민 앞에 무슨 낯으로 누더기인 공수처 법안을 통과시킨다고 의회민주주의를 파괴하는가"라고 말했다.

사개특위 바른미래당 간사인 오신환 의원은 기자들에게 문자 메시지를 보내 "오신환은 사개특위 위원을 사임하지 않는다. 국회법상 (당사자 의사에 반해) 누구도 사보임을 시킬 수 없다고 법률에 명시돼 있다"며 "저는 사임계를 제출한 적도 없고,그런 뜻을 밝힌 적도 없다"고 거듭 주장했다. [연합뉴스]

전국뉴스 주요기사
바른미래 '손학규 퇴진' 혁신위 논란 한국당, '중징계·탈당 최대 30% 감점' 공천룰 검토
유시민 "日 같은 식이면 세계경제 파탄" 실형 면한 황하나 "과거 반성"
편두통 결석·결근 10년 새 2.5배 늘었다 '마약 투약' 배우 정석원 2심 선처 호소
겉으로만 민생?.. 추경처리 무산될듯 文대통령 "日조치 초당적 대응 시급"
'서지현 인사보복' 안태근 2심도 징역 2년 검찰, 손혜원 부친 독립유공자 선정 논란 '무혐의'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