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주목e뉴스
참이슬 편의점 가격 오늘부터 1천660원→1천800원 인상
연합뉴스 기자 hl@ihalla.com
입력 : 2019. 05.01. 09:58:24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서민 술인 소주 가격이 1일부터 최대 8% 넘게 올랐다.

 하이트진로가 이날부터 소주 참이슬의 공장 출고가격을 6.45% 인상함에 따라 유통업체의 소주 소매 가격도 인상됐다.

 유통업계에 따르면 이날부터 편의점에서 판매되는 참이슬 후레쉬와 참이슬 오리지널 360㎖ 병 제품 가격이 1천660원에서 1천800원으로 140원(8.4%) 올랐다.

 두 제품의 640㎖ 페트병 가격은 2천800원에서 3천원으로 200원(7.1%) 뛰었다.

 대형마트도 편의점에 이어 조만간 소주 가격을 올릴 예정이다.

 한 대형마트 관계자는 "소주 재고가 모두 없어지면 가격을 인상할 계획"이라며 "1주일 이내에 가격을 올릴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재고량에 따라 점포별로 가격 인상 시점이 다르다"면서 "인상 폭은 아직 결정되지 않았다"고 덧붙였다.

 다른 대형마트 관계자도 "재고가 떨어지면 가격을 인상할 방침이다"며 "소주가 서민 상품이니만큼 물가 안정 등을 고려해 인상 폭을 결정하겠다"고 말했다.

 현재 대형마트와 슈퍼마켓에서 참이슬 360㎖ 병 제품은 1천200원 안팎에 팔리고있다.

 소주 업계 1위 업체인 하이트진로는 원부자재 가격과 제조경비 상승 등을 이유로 이날부터 참이슬 후레쉬와 참이슬 오리지널(360㎖) 공장 출고가격을 병당 1천15.

7원에서 1천81.2원으로 65.5원(6.45%) 올렸다.

 소주 '처음처럼'을 생산하는 롯데주류와 지역 소주 업체도 소주 가격 인상을 검토 중이다.

 앞서 지난달에는 맥주 시장 1위인 오비맥주가 주요 제품 출고가를 평균 5.3% 올렸다. 오비맥주의 '카스', '프리미어OB', '카프리' 등 주요 맥주 제품의 공장 출고가가 평균 5.3% 인상됐다.

 간판 제품인 '카스' 병맥주 500㎖의 출고가는 1천147원에서 1천203.22원으로 56.22원(4.9%) 올랐다. [연합뉴스]

주목e뉴스 주요기사
처서 다가오자 제주 열대야 사라졌다 제주시 음식물 쓰레기 반입금지 현실화
제주산지 호우주의보 발효.. 최고 100㎜ 제주도 천연동굴 몆개나 되나?
제주지방 이번주 더위 한풀 꺾일 듯 제주 관광객 갑절.. 사업체는 최고 164배 폭증
고희범 "쓰레기 반입 금지만 말아달라" 호소 제주지방 다음주 초까지 무더위 예상
난폭 운전 항의하자 무차별 보복폭행 논란 광복절 제주 새벽 열대야.. 낮엔 폭염 계속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한라포토

더보기  
  • '민망' 논란 한혜진 비키니 사진 어떻…
  • 콜롬보 수영복 패션쇼
  • 팬아메리카 비치발리볼 대회
  • 亞보디빌딩 마스터스 '金' 박선연
  • 로드걸 임지우 화보
  • 싱크로나이지드 수영의 아름다움
  • 모델 정혜율 화보집 출간
  • 피트니스 모델 정유승 '맥스큐' 화보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