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사회
국내 미기록 흰목딱새 마라도서 첫 발견
강희만 기자 hl@ihalla.com
입력 : 2019. 05.13. 09:37:31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제주 서귀포시 마라도 인근에서 지금까지 국내에서 기록이 없던 흰목딱새(가칭)가 처음으로 발견됐다. 국립생물자원관 제공

제주도 마라도 인근에서 미기록종 흰목딱새가 처음 발견됐다.

환경부 소속 국립생물자원관은 제주 서귀포시 마라도 인근에서 지금까지 국내에서 기록이 없던 흰목딱새(가칭)를 지난달 28일 발견했다고 밝혔다.

이번에 확인된 개체는 본래의 분포권을 벗어나 우연히 찾아온 ‘길잃은새(미조)’로 추정되며, 국립생물자원관 연구진이 올해 수행 중인 마라도 지역 철새조사 과정에서 관찰됐다.

이 종은 중국 중부, 티벳, 히말라야 등 중국 내륙 고산지역에 텃새로 분포하며, 우리나라 많이 서식하는 딱새와 가까운 종이다.

연구진은 수컷의 목 부분이 하얀색임을 참고하여 국명을 흰목딱새(가칭)로 정했다.

흰목딱새의 몸길이는 15cm 정도이며, 딱새와 비슷하나 앞목이 흰색이고 날개의 흰색무늬가 크다. 암컷은 담갈색을 띤다.

이번에 발견된 개체는 암컷과 유사하나 턱의 흰색부분이 담색을 띠어 어린 새의 특징을 보인다. 발견 장소인 마라도는 우리나라 최남단에 위치한 섬으로 과거 푸른날개팔색조 붉은가슴딱새, 비늘무늬덤불개개비 등 미기록 조류가 이곳에서 처음으로 기록된 바 있다.

이병윤 국립생물자원관 생물자원연구부장은 “국가 생물다양성 확보 차원에서 미기록종 발견은 매우 중요하며, 미기록종을 발견할 가능성이 다소 희박한 조류 분야에서는 새들의 이동연구 등 학술적으로 큰 의의가 있다“고 밝혔다.

사회 주요기사
자연체험파크 부지서 제주고사리삼 발견 제주소방 '국민행복정책평가' 전국에서 '3위'
이제 제주 도심권 제한속도는 '시속 50㎞' 표창원-임창정 "힘내라, 제주동부서 경찰관들…
제주4·3수형인 진술 못 믿는 '대한민국' 제주 수산인 단체 "방사능 오염수 방류" 규탄
망상 빠진 묻지마 폭행범 심신미약 '인정' 제주 우도서 50대 스티로폼 압착기에 끼어 중상
핫핑크돌핀스 "日 방사능 오염수 방류 철회하… 쌀쌀한 제주… 15일 낮부터 기온 회복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한라포토

더보기  
  • 프랑스 포도농가 "냉해 막아라"
  • 겹벚꽃 활짝 핀 제주
  • 코로나19 전세계 유일한 크루즈선
  • 제주 오설록농장 올해 첫 햇차 수확
  • 16차례 분화한 이탈리아 에트나 화산
  • 제주도의회에 나란히 출석한 국가경…
  • 국가경찰 '제주자치경찰 조례 비판' 1…
  • 제주4·3수형인 재심..흐느끼는 유가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