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오피니언
[열린마당] 무분별한 광고물 부착, 안전을 위협한다
김경섭 기자 kks@ihalla.com
입력 : 2019. 05.14. 00:00:00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광고의 성공여부가 사업의 성패를 좌우하고 있는 시대를 살고 있다. 인터넷, SNS 각종 매체의 발달로 광고홍보기법도 더 다양해지고 있다.

하지만 여전히 우리는 길을 걷다가 발밑에 널 부러진 광고 전단지에 미끄러질 뻔한 아찔한 순간을 겪는다. 가로등, 전신주, 가로수에 부착된 광고물에 부딪히거나 시야를 방해해 크고 작은 사고가 일어나는 현실을 보게 된다.

광고의 필요성과 순기능에 대해 부정하지 않는다.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해 각종 시책, 지역 상권 이용를 위한 홍보에 열을 올려야 하는 것도 행정의 몫이라 생각한다.

하지만 목적이 수단을 정당화할 수는 없다. 홍보를 위해서라면 효과만을 따져 안전과 이웃의 불편은 모른척하는 것이 아니라 정당한 수단을 이용하자는 것이다. 불법 광고물이 도시미관은 물론 우리의 안전까지 위협하고 있다는 사실을 인식하고 개선하려는 노력이 모아져야 한다.

광고물을 떼고 나면 어느새 한주가 멀다하고 다시 그 자리에 다른 광고물이 부착된다.

불법 광고물 정비를 위한 기동순찰반 및 불법 광고물 수거보상제 추진, 생활불편 스마트폰앱을 활용한 시민 신고제 등 여러 가지 방안으로 정비 단속을 강화하고 있지만 넘쳐나는 불법 광고물을 완벽하게 정비하기란 행정력만으로는 부족함을 느낀다.

불법광고물을 업체의 영업행위나 치열한 경쟁의 시대에 살아남기 위해서는 어쩔 수 없는 것 아니냐는 인식이 불법 광고물이 근절되지 않는 원인이라는 생각이다. 무분별한 광고물 부착이 안전을 위협한다는 인식을 갖고 불법광고물 근절에 우리의 의견이 모아져야만 아름다운 도시미관과 안전하고 걷기 좋은 도시환경이 지켜질 것이다.

<김정열 제주시 이도2동행정복지센터>

오피니언 주요기사
[양영철의 월요논단]오래 기억해야 할 두 도의원의 … [열린마당]바다에서의 안전벨트, 구명조끼
[열린마당]중문119센터 현장실습을 마치며 [열린마당]기초질서 지키기는 시민의 당연한 의무
[김기현의 편집국에서] 본격 피서철 제주, ‘안전’… [열린마당]생물 다양성의 이해
[주간 재테크 핫 이슈] 기준금리 인하와 배당주 [김태윤의 목요담론]책 읽기와 스크린 읽기
[열린마당]삼도119센터 소방실습을 마치며 [강종우의 한라시론]해녀의 마음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