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오피니언
[열린마당] 비정상의 정상화, 차고지증명제
김경섭 기자 kks@ihalla.com
입력 : 2019. 05.16. 00:00:00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요즘 도내 곳곳에서 차고지증명제 시행 관련 홍보물이나 방송보도를 수시로 접하고 있으리라 생각한다. 다가오는 7월 1일부터는 도내 전 지역으로 확대 시행되기 때문이다. 서귀포시에서도 처음으로 도입되는 제도라서 5월부터는 읍면동별 순회 설명회도 실시하고 있다.

차고지증명제는 10여 년 전인 2007년 2월부터 제주시 동지역, 대형차로부터 적용해 온 제도로써 2006년 '제주특별법' 제정 당시부터 법적 근거를 갖추고 시행된 제도이다. 원래는 전신인 '제주국제자유도시특별법'을 일부 개정(2004년)하면서 마련했었다. 다만, 도민들의 생활권이 위축될 것을 우려해 10여년 간 전면 시행을 늦춘 것일 뿐이다. 일부의 우려처럼 내 지역에 시행되면 재산권이 침해당할 것처럼 오해하시는 분도 계시지만 결론적으로 말씀드리면 현재의 상황을 유지한 채, 앞으로의 더 큰 주차난을 이제부터라도 해결해 보자는 취지로 이해하는 것이 제도 시행의 의의라 볼 수 있다. 도내 인구 유입이 가파랐던 5~6년 전부터 확대되었다면 지금은 그 효과가 나타나 현재 주차난이 반감되지 않았을까하는 아쉬움이 남는다.

이웃나라 일본은 1962년부터 시행해 오다보니 어느 이면도로를 가더라도 우리 주변에서 보는 풍경은 찾아보기 힘들다. 마을 자체, 도시 자체가 쾌적하다. 미국을 비롯한 북미지역은 국토가 넓다보니 차량 수만큼의 개인차고지는 당연히 갖고 있으며 차고지가 없으면 차량 구입 자체를 하지 않는 문화이다.

이제는 차량 이용에는 그 만큼의 사회적 비용을 감수하고 쾌적한 도시 환경을 되찾기 위해서는 다함께 동참해야 가능함을 이해해 주길 바라는 마음이다. 행정에서도 자기차고지 갖기 사업 확대, 교통유발부담금 완화 등 여러분의 노력에 부응하는 혜택이 돌아가도록 힘 쓸 것이다.

<김용춘 서귀포시 교통행정과장>

오피니언 주요기사
[김동윤의 월요논단] '제주어 대사전'이 꼭 담아내… [열린마당] A형 간염! 개인 수칙으로 예방 가능하다
[열린마당] 구독의 시대, 왜 소유를 포기할까? [열린마당] 부부의 날에 가족의 소중함을 되새기며…
[박양호의 현장시선] 창업·벤처기업의 혁신성장 사… [열린마당] 기초질서 지키기는 양심을 지키는 것
[강성민의 목요담론] 청년이 행복한 주거정책 실현… [열린마당] 탄소포인트제 가입은 필수
[강종우의 한라시론] '나는 별일 없이 산다' [열린마당] 비정상의 정상화, 차고지증명제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한라포토

더보기  
  • 가수 현아 섹시美 래쉬가드 화보
  • '단, 하나의 사랑' 최수진 화보
  • '클레오' 채은정 비키니
  • 섹시미 집중 클레오 채은정
  • 국제브랜드 전시회 참가한 장쥔닝
  • [포토] 브라질 패션주간
  • 레바논 란제리 패션쇼
  • 마드리드-벤츠패션쇼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