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스포츠
골든스테이트 4연승 챔프전 진출
5년 연속 챔프전 진출..챔프전 3연패 도전
연합뉴스 기자 hl@ihalla.com
입력 : 2019. 05.21. 13:28:43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디펜딩 챔피언' 골든스테이트 워리어스가 5년 연속 챔피언결정전에 진출했다.

 골든스테이트는 21일 (한국시간) 미국 오리건주 포틀랜드의 모다 센터에서 열린2018-2019 NBA 플레이오프 서부 콘퍼런스 결승(7전 4승제) 4차전 포틀랜드 트레일블레이저스와 원정경기에서 119-117로 이겼다.

 4연승 스윕으로 포틀랜드를 꺾은 골든스테이트는 5년 연속 서부 콘퍼런스 플레이오프 우승을 거머쥐고 챔프전에 진출했다.

 이는 지난 1957년부터 1966년까지 10년 연속으로 챔프전에 올랐던 보스턴 셀틱스 이후 가장 긴 기록이다.

 지난 4번의 챔프전에서 3번의 우승을 차지했던 골든스테이트는 '왕조'의 상징이라고 불리는 챔프전 3연패에 도전한다.

 팀의 주축인 케빈 듀랜트와 안드레 이궈달라의 결장에도 불구하고 골든스테이트는 스테픈 커리와 드레이먼드 그린의 활약을 앞세워 승리를 따냈다.

 커리는 37점 13리바운드 11어시스트 트리플더블로 팀을 이끌었다. 턴오버는 단 2개에 불과했다.

 그린 역시 18점 14리바운드 11어시스트 트리플더블을 기록했다.

 3쿼터 한때 17점 차까지 뒤졌던 골든스테이트는 커리의 맹활약을 앞세워 조금씩점수를 좁혔다.

 4쿼터 종료 4분 34초를 남겨두고는 커리의 레이업으로 104-104 동점을 만들었다.

 포틀랜드는 메이어스 레너드와 데이미언 릴라드의 득점으로 도망갔지만, 골든스테이트 역시 클레이 톰프슨의 3점포로 재차 따라붙었다.

 111-111이던 4쿼터 종료 3초 전 릴라드가 던진 플로터는 림을 외면했고, 경기는연장으로 향했다. 

 연장에서도 팽팽하던 승부는 그린의 '한방'으로 골든스테이트 쪽으로 기울었다.

 116-115로 골든스테이트가 근소하게 앞서던 경기 종료 39.6초 전, 커리의 패스를 받은 그린은 외곽 우중간에서 3점 포를 꽂아 넣어 점수 차를 4점으로 벌렸다.

 포틀랜드는 릴라드의 레이업으로 2점을 따라붙었지만, 마지막 공격 기회에서 릴라드의 3점 포가 들어가지 않아 그대로 경기를 내줬다.

 포틀랜드에서는 메이어스 레너드가 5개의 3점 슛을 포함해 30점을 올렸지만, 팀의 패배로 빛이 바랬다.

 릴라드도 28점 12어시스트를 기록했으나 승부처에서 잇따라 슛을 놓쳐 챔프전 진출을 다음으로 미뤘다.

 ◇ 21일 전적

 ▲ 서부 콘퍼런스 결승

 골든스테이트(4승) 119-117 포틀랜드(4패) [연합뉴스]

스포츠 주요기사
류현진, 23일 콜로라도전 홈경기 등판 SK 와이번스의 이유 있는 원칙?
중문색달해변서 제17회 제주오픈 국제서핑대회 정우영, 프라이부르크에 새 둥지
‘골프 여제’ 박인비, ‘미네소타서 다시 한번’ 크리스티아누 호날두 12년만의 방한
여서정·양학선 도마 동반 금메달 전국생활체육합기도 제주 선수단 활약
강정호, 3루타…2경기 연속 타점 NC "아! 멀어지는 상위권 "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