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정치/행정
제주 CO₂ 배출 줄이려다 해안경관 망친다
도, 2030년까지 화석연료 신재생에너지로 전환
제주해안 340개 풍력발전기 설치.. 경관 훼손 우려
고대로 기자 bigroad@ihalla.com
입력 : 2019. 05.22. 16:38:28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기사의 특정사실과 관련 없음.

제주특별자치도가 '카본 프리 아일랜드 제주 2030(Carbon Free Island Jeju 2030)'을 통해 오는 2030년까지 도내 전력 생산량의 100%를 신재생에너지로 전환할 예정이다.

 2012년 수립한 '카본 프리 아일랜드 제주'는 2030년까지 지구 온난화의 주범인 이산화탄소(CO2)를 배출하는 화석연료 사용을 차단하고 풍력과 태양광 등 신재생에너지로 도내 전력생산을 대체하는 계획이다.

 2030년까지 신재생에너지 발전설비 목표량은 4311㎿로 육상풍력발전설비 450㎿ 해상풍력발전 설비1900㎿, 태양광 발전설비 1411㎿, 기타 350㎿ 이다.

 이중 해상풍력발전설비 목표치를 높게 설정한 것은 육상풍력에 비해 풍력에너지 질이 좋아 생산성이 높고 각종 민원으로부터 자유로우며 육상에 비해 대규모 단지조성이 가능하기 때문이다.

 이를 위해 제주도는 2030년까지 풍력발전설비 2350㎿를 설치하기 위해 풍력발전단지별 출력제어시스템을 구축하고 일정규모의 BESS(배터리를 이용한 에너지 저장장치)설치를 의무화 하기로 했다.

 또 도내에서 생산된 전력을 내륙으로 역송전할 수 있는 양방향 해저연계선을 2022년까지 앞당겨 설치할 수 있도록 중앙 정부에 건의하고 협의를 진행해 나가고 있다.

 문제는 해상풍력발전기로 제주의 해안경관이 무너질 우려가 높다는 것이다. 해상풍력발전기 설치시 육상과의 이격거리가 1.2㎞에 불과해 해안경관에 심각한 영향을 주고 있다.

 관광객 이모씨(36·수원)는 "멀리서 해상풍력발전기를 볼때는 이국적인 느낌이 났지만 막상 바로 앞에 있는 발전기를 보니까 답답하고 해안 조망권을 망치는 것 같다는 생각이 들었다"며"제주의 고즈넉한 해안경관이 훼손되는 것 같아 아쉽다"고 말했다.

 이달 현재 해상풍력발전설비량은 30㎿로 앞으로 1870㎿를 확보하기 위해서는 현재 국산중 최고의 성능을 보유한 5.5㎿급 풍력발전기 340기를 설치해야 한다.

 이와 관련, 제주도 관계자는 "현대중공업에서 김녕풍력발전단지에 5.5㎿급 해상풍력발전기 시제품을 성공적으로 설치했다. 외국산은 현재 8㎿급 발전기도 나와 있어 앞으로 해상에 설치될 발전기 수량을 예측하기는 어렵다"면서 "카본 프리 아일랜드 제주 계획에 대해서는 현재 수정·보완 작업이 이뤄지고 있다"고 말했다.

정치/행정 주요기사
동물보호센터 내부공사로 2주간 개방·분양 중단 제주도, '네오플 제주 아카데미' 참가자 모집
제주도민 맞춤형 주거복지서비스 ‘시동’ 23일 '2019 세계人 제주 외국인 커뮤니티 제전' 개최
유네스코 생물권보전지역 제주 전역으로 확대 갈치 조업 '혼자서도' 가능해진다
[월드뉴스] 보잉, 추락사고 여파 딛고 대규모 수주 제주시설공단 설립 필요성 "정부도 긍정적"
감사위 "하수역류 오수 원단위 적용때문 아니" 제주도의회 결산 심사 종료... 52건 시정 요구서 의…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