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정치/행정
제주 감정평가업자 선정기준 개선
고대로 기자 bigroad@ihalla.com
입력 : 2019. 05.23. 18:24:00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제주특별자치도는 공익사업에 대한 공정한 감정평가를 위해, 감정평가업자의 선정기준을 개선해 지난 16일부터 시행하고 있다고 23일 밝혔다.

 이는, 공익사업을 추진하는 과정에서 특정 감정평가법인의 과다 수주로 인한 공정성 시비 등의 문제를 해소하고, 공정한 평가를 진행하기 위한 조치이다.

 제주도는 제도개선에 따라, 추정감정평가금액이 150억 원 미만인 경우 담당부서에서 윤번제로 운영을 하고, 150억 원 이상인 경우 한국감정평가사협회 제주지회를 통해 추천의뢰 하도록 제도를 개선해 시행 중이다.

 제주도내 공익사업에 대한 감정평가 시장은 약 10억2천3백만 원 규모이며, 총 감정평가 시장 규모의 10~25%를 차지하고 있다. 도내 감정평가업체는 법인 14개소, 개인 1개소 등 모두 15개 업체가 운영되고 있다.

 이양문 제주특별자치도 도시건설국장은 "공익사업의 감정평가업자 선정에 대한 시장의 공정성을 위해 모니터링하고, 이에 대한 미비점 등을 보완해 향후 조례 개정 등 정착화 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정치/행정 주요기사
동물보호센터 내부공사로 2주간 개방·분양 중단 제주도, '네오플 제주 아카데미' 참가자 모집
제주도민 맞춤형 주거복지서비스 ‘시동’ 23일 '2019 세계人 제주 외국인 커뮤니티 제전' 개최
유네스코 생물권보전지역 제주 전역으로 확대 갈치 조업 '혼자서도' 가능해진다
[월드뉴스] 보잉, 추락사고 여파 딛고 대규모 수주 제주시설공단 설립 필요성 "정부도 긍정적"
감사위 "하수역류 오수 원단위 적용때문 아니" 제주도의회 결산 심사 종료... 52건 시정 요구서 의…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