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기획특집
사려니 숲길 걷기
[2019 사려니숲 에코힐링 체험행사 2題] 숲의 숨은 가치 전파하는 해설사들…
사려니숲 주요 포인트에
15명 배치돼 탐방객 맞이
길 안내와 이야기꾼 역할
이상민 기자 hasm@ihalla.com
입력 : 2019. 05.29. 00:00:00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붉은오름 입구에서 탐방객을 맞고 있는 고명희 자연환경해설사. 강희만기자

"어디를 가고 싶으신가요? 탐방하고 싶은 곳을 미리 말씀해주셔야 제가 거기에 맞춰서 설명해드릴 수 있어요. 일단 이런 신발(샌들)로는 물찻오름에는 가실 수 없으실 것 같고… 힐링하시러 오신거죠? 그렇다면 여기가 안성맞춤이에요"

제11회 사려니숲 에코힐링 체험행사가 개막한 지난 25일 붉은오름 입구 앞에서 고명희 자연환경해설사가 재치 있는 입담으로 탐방객을 맞이했다. 주말 화창한 날씨 속에 쉴새 없이 몰려드는 탐방객에 둘러 쌓여 잠시도 쉴틈이 없지만 고씨의 얼굴엔 환한 미소가 떠날 줄 몰랐다.

사려니숲 에코힐링 체험행사가 순조롭게 진행될 수 있는 것은 고씨와 같은 자연환경해설사 15명이 물찻오름과 월든 등 주요 포인트에 배치돼 있기 때문이다. 이들은 때로는 길 안내잡이를, 때로는 이야기 꾼 노릇을 하며 탐방객을 맞이했다.

누구보다 더 숲을 잘 안다는 이들이지만 성공적인 사려니숲 에코힐링 체험행사를 위해 2개월 간 사려니숲을 정성스레 공부했다고 한다.

고 해설사와 함께 탐방객을 안내하던 사단법인 제주자연환경해설사협회 정희준 회장은 "해설사들이 어디에 배치되든 막힘 없이 사려니 숲 해설을 할 수 있게 역량 강화 사업을 2개월 진행했다"면서 "앞으로 남은 행사 기간에도 탐방객들이 사려니숲의 진면목을 느낄 수 있게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정 해설사와 고 해설사는 탐방객들을 위한 화관도 준비했다. 하얀 때죽나무 꽃으로 만든 화관을 머리에 얹은 채 삼나무를 배경으로 '인생 사진'을 남기려는 탐방객들이 쉽게 눈에 띄었다.

자연환경해설사의 '짧은 강의'를 듣고 탐방을 시작한 이준영(50·서울특별시)씨는 "막연히 숲을 느끼고 싶어 왔는데 해설사들이 입구 앞에서 사려니 숲의 역사나, 조성된 식물 등에 먼저 설명해 주니 숲의 진면목을 잘 만끽하며 걸을 수 있을 것 같다"고 말했다.

인터뷰 말미 고 해설사에게 사려니숲길의 매력을 꼽아달라고 부탁했다. 고 해설사는 "1970년 산림녹화사업의 일환으로 심기 시작한 나무들이 어느새 번창해 마치 공룡시대에 나올 법한 수풀림으로 재탄생했다"며 "이런 신비로움이 가장 큰 매력"이라고 답했다. 이상민기자

사려니 숲길 걷기 주요기사
제주의 숲 도민과 관광객에게 더 가까워졌다 "숲에서 시 짓는 즐거움 배워봐요"
사려니숲길 아이도 어른도 함께 걸었다 '사려니숲 에코힐링' 이번 주말 대미
"오늘은 숲 손님… 나무는 소중히 대해줘요" [2019 사려니숲 에코힐링 체험행사 2題] 숲의 숨은 가…
"한라산 표고버섯 우수성 각지에 알려요" "소망이 꼭 이뤄졌으면 하는 바람이에요"
사려니숲이 주는 색다른 추억... 체험 이벤트 호응 사려니숲에 퍼진 싱그러운 하모니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