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기획특집
사려니 숲길 걷기
사려니숲길 아이도 어른도 함께 걸었다
1일 도민과 관광객 수천명 찾아 몸과 마음 힐링
문미숙 기자 ms@ihalla.com
입력 : 2019. 06.01. 16:40:27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1일 오전 '2019 사려니숲 에코힐링 체험'이 열리고 있는 서귀포시 표선면 남조로 입구 붉은오름 입구 특설무대에서 가수 홍석민씨와 피아니스트 오윤재씨가 숲속 공연을 펼치고 있다. 문미숙기자

'2019 제주산림문화체험 사려니숲 에코힐링 체험'이 열리고 있는 1일 서귀포시 표선면 남조로 붉은오름 입구 숲길 탐방로에는 오전 일찍부터 탐방객들로 북적였다. 평탄한 숲길에는 어린 자녀들을 동반한 가족 단위에서부터 친구, 동우회 등 도민과 관광객 수 천명이 숲길을 걸으며 몸과 마음을 힐링하는 시간을 가졌다. 행사는 제주자치도가 주최하고, 산림문화체험 사려니숲길위원회가 주관하고 있다.

 이 날 오전 11시부터 붉은오름 입구 특설무대에서는 가수 홍석민과 피아니스트 오윤재, 홍조밴드의 공연이 열렸다. 가수 홍석민은 '애월리' 등의 노래를 탐방객에게 선보였는데 "제주는 음악적 영감을 주는 곳"이라며 "앞으로도 제주를 더 많이 찾을 것 같다"고 말했다.

 '제주도 사진일기'의 저자 강경식씨는 북&토크 콘서트를 통해 퇴직후 제주로 이주해 살아가며 속속들이 만나는 제주이야기를 펼쳐놨다.

특설무대 주변에선 가족 동반 탐방객들은 자연환경해설사 등이 진행하는 에코팔찌 만들기에서부터 숲속 요정 나비 만들기 등 아이들을 대상으로 한 체험 프로그램이 다채롭게 선보여 숲과 더 친해지고 이색 추억도 쌓았다. 사랑의 엽서쓰기도 특설무대 주변에서 진행돼 행사 주최측에서 무료로 제공하는 엽서를 써 우체통에 넣는 이들도 여럿이었다.

부산에서 사려니숲 에코힐링 체험 행사에 맞춰 아내와 제주를 찾았다는 이권희씨는 "도심에서 멀리 않은 곳에서 이런 난대 아열대 식물이 분포하는 숲길을 만날 수 있다는 것은 축복"이라며 "이번이 세번째 사려니숲 탐방인데, 이번엔 물찻오름을 찾을 생각"이라고 했다.

 또 이날 사단법인 한라산둘레길에서 주최한 '2019 건강치유 전문가와 함께 숲길백서를 찾다' 행사도 사려니숲길에서 열려 탐방객 80여명이 오문필 전 한라산등산학교장의 설명을 들으며 붉은오름 입구에서 비자림로를 거쳐 절물휴양림 입구까지 걸었다. 특히 이 날 행사는 한국건강관리협회 제주지부도 함께 해 탐방객을 대상으로 혈압, 스트레스, 두뇌 건강 체크도 진행해 숲길을 걸으면서 건강도 챙기자는 취지로 눈길을 끌었다.

 행사 마지막날인 2일에는 '사려니숲 에코힐링 대행진'이 오전 10시 붉은오름 개막식장에서 출발해 월든 삼거리~남원읍 한남리 출구(사려니오름)까지 14㎞를 걷는다.

사려니 숲길 걷기 주요기사
제주의 숲 도민과 관광객에게 더 가까워졌다 "숲에서 시 짓는 즐거움 배워봐요"
사려니숲길 아이도 어른도 함께 걸었다 '사려니숲 에코힐링' 이번 주말 대미
"오늘은 숲 손님… 나무는 소중히 대해줘요" [2019 사려니숲 에코힐링 체험행사 2題] 숲의 숨은 가…
"한라산 표고버섯 우수성 각지에 알려요" "소망이 꼭 이뤄졌으면 하는 바람이에요"
사려니숲이 주는 색다른 추억... 체험 이벤트 호응 사려니숲에 퍼진 싱그러운 하모니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