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경제
제주 경매시장 언제쯤 활력 되찾나
5월 경매동향보고서… 125건 진행 43건 낙찰
업무상업시설 낙찰률 상승 속 본격 반등 일러
조상윤 기자 sycho@ihalla.com
입력 : 2019. 06.10. 14:39:33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제주지역 경매시장이 부진의 늪에서 탈출하지 못하고 있다.

10일 법원경매 전문기업인 지지옥션이 발표한 '2019년 5월 경매동향 보고서'에 따르면 5월 전국에서 진행된 법원경매 건수는 1만1136건으로 4월(1만1327건)에 비해 1.7% 감소했다. 이 중 3668건이 낙찰돼 낙찰률은 32.9%, 평균응찰자 수는 3.8명을 기록했다. 낙찰가율은 전월 대비 하락한 67.3%를 기록하며 다시 60%대로 밀렸다.

제주지역인 경우 125건이 진행된 가운데 43건이 낙찰돼 낙찰률은 34.40%였으며, 낙찰가율은 73.53%를 기록했다. 평균 응찰자수는 3.07명이었다.

앞서 지난 4월엔 진행 191건 중 56건이 낙찰돼 낙찰률은 29.32%를 나타냈으며, 낙찰가율은 87.17%를 보였다. 평균 응찰자는 2.32명으로 17개 시도 중 가장 적었다.

특히 제주지역은 4월 전 지역, 전 용도를 통틀어 역대 가장 낮은 수준을 기록했던 업무상업시설의 낙찰률은 5월 19.2%로 올랐다. 지난 4월 55건이 진행된 가운데 2건만 낙찰되면서 3.64%의 낙찰률을 기록, 지지옥션이 경매 통계를 집계하기 시작한 2001년 이후 전 지역과 전 용도를 통틀어 가장 낮은 수준을 나타냈다다. 직전 최저치는 2009년 10월의 4.9%다. 그러나 낙찰가율(45.3%)과 평균응찰자 수(1명)는 오히려 지난 달에 비해 낮아져 아직 업무상업시설의 본격적인 반등을 논하기에는 이른 것으로 판단됐다. 주거시설의 경우 진행건수(28건)가 4월(54건)에 비해 절반 가까이 줄어든 탓에 낙찰률이 40%대(46.43%)를 회복했다. 평균 응찰자수는 5.62명이었다. 토지는 45건이 진행된 가운데 낙찰률은 44.4%, 평균 응찰자수는 2.45명이었다. 토지 역시 4월(82건)에 비해 진행건수가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서귀포시 성산읍에 소재한 목장용지가 감정가를 웃도는 125억1800만원에 낙찰되면서 5월 제주지역 최고가 낙찰 물건에 등극했다. 낙찰가 2~3위도 모두 서귀포시에 위치한 과수원(강정동)과 전(법환동)이 차지했다.

경쟁률 1~3위는 모두 서귀포시 성산읍 고성리에 소재한 아파트(생활주택) 물건에 돌아갔다. 1위가 9대 1의 경쟁률을, 8명의 응찰자를 기록한 2개 물건이 공동 2위를 차지했다.

경제 주요기사
타지역 렌터카 제주 불법 유입 의혹 조사 마늘과 양파 이어 맥주보리도 처리난
6월말 장마 시작 농작물 병충해 방제 '비상' 지난달 제주공항 이용객 국제선 호조로 소폭 증가
제주감귤 '귤로장생' 온라인 판매 고공행진 1500만 관광시대 맞아 미래전략 모색
고수온·적조주의보 7월 중·하순 발령 예상 제주상의, 기업 중국 진출지원 설명·상담회 개최
제주농협, 신품종 '탐나감자' 25일까지 무료 나눔 제주농협, 아프리카돼지열병 차단 생석회 공급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