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기획특집
전국뉴스
침몰 다뉴스강 유람선 13일만에 물 밖으로
조타실에서 실종자 추정 시신 1구 수습…곧 갑판까지 인양후 수색
연합뉴스 기자 hl@ihalla.com
입력 : 2019. 06.11. 15:06:20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지난달 29일(현지시간) 헝가리 부다페스트 다뉴브강에서 한국인 관광객들을 태운 채 침몰했던 유람선허블레아니호가 11일(현지시간) 수면 위로 일부 모습을 드러냈다.

 헝가리 대테러센터(TEK) 등 구조 당국은 이날 오전 6시 47분께 유람선 허블레아니호에 연결된 대형 크레인 클라크 아담을 가동하며 선체 인양을 시작했다.

 크레인이 움직이기 시작한 지 26분 만에 허블레아니호의 조타실이 모습을 드러냈다.

 헝가리 구조당국은 오전 7시 45분께 조타실의 물이 빠지자 잠수요원 2명을 진입시켜 수색에 나섰고 헝가리인 선장일 것으로 추정되는 시신 1구를 수습했다.

 헝가리 TEK는 사고 당시 7초만에 허블레아니호가 침몰했던 상황을 고려해 선장이 조타실에 있을 가능성이 높은 것으로 보고 있다고 예상했다.

 이날 사고지점 다뉴브강의 수위는 6.7m로 한때 9m 안팎에 이르던 것보다 크게 내려갔다.

 헝가리 당국은 시신 유실 방지를 위해 5cm씩 단계적으로 끌어올릴 예정이었으나수위가 낮아지면서 허블레아니는 예상보다 빠른 속도로 조타실 모습을 드러냈다.

 조타실 수색 후에는 갑판까지 인양하게 되며 갑판이 모습을 드러내면 한국과 헝가리 구조요원들이 진입해 실종자 수색에 나선다.

 선체가 흔들려 선내에 있는 시신이 유실될 가능성에 대비해 머르기트 다리 하류쪽으로는 소형선박과 고무보트 17대가 대기하면서 만약의 상황에 대비하고 있다.

 허블레아니에는 사고 당시 33명의 한국인과 헝가리인 선장, 승무원 등 모두 35명이 타고 있었다.

 한국인 탑승객은 7명이 구조됐지만 7명이 현장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이후 수색이 확대되고 실종자가 차례로 발견되면서 사망자는 모두 19명으로 늘었고 7명은 실종 상태에 있다.

 헝가리인 선장도 이날까지 실종 상태에 있었다.

 헝가리 당국은 전날 선체 인양을 위한 본 와이어 결속 작업을 마무리했고 크레인 클라크 아담을 사고 지점에 정위치 시키면서 인양 준비를 마무리 지었다. [연합뉴스]

전국뉴스 주요기사
외국인유학생 건강보험 의무가입 유예 행안위 소위, 소방관 국가직화 법안 의결
승리 '성매매알선' 등 7개 혐의 검찰 송치 7년간 폐업한 상조회사만 183개
지도자급 격상 이뤄진 北 김여정 9급 공무원 시험서 고교과목 사라진다
검찰, 정태수 전회장 사망증명서 확보 우체국 7월9일 사상 첫 파업 가결
한국당, '국회 정상화 합의안' 추인 불발 트럼프 美대통령, 29일 1박2일 방한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한라포토

더보기  
  • 모델 정유승 마이애미 사진 공개
  • '클레오' 채은정 비키니 SNS 공개
  • 피트니스 모델 정유승 비키니 공개
  • 모델 정유나 맥심화보 공개
  • 신수지 수영복 패션 공개
  • 무더위 날리는 모델들
  • 가수 현아 섹시美 래쉬가드 화보
  • '단, 하나의 사랑' 최수진 화보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