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주목e뉴스
"고유정 사형 선고해달라" 국민청원 10만명 참여
연합뉴스 기자 hl@ihalla.com
입력 : 2019. 06.12. 12:57:37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전 남편을 살해한 혐의를 받는 고유정(36·구속)을 법정 최고형인 사형에 처해달라는 청와대 국민청원 참여 인원이 10만명을 넘어섰다.

 지난 7일 '불쌍한 우리 형님을 찾아주시고, 살인범 ***의 사형을 청원합니다.'라는 제목의 이 청원에는 청원을 올린 지 닷새 만인 12일 오전 11시 현재 10만3천508명이 동의했다.

 이 청원 글을 올린 피해자의 유족은 "살아 돌아올 것이라 믿었지만, 결과는 예상했던 최악의 상황보다 더 참혹하고 참담했다"며 "이제 죽음을 넘어 온전한 시신을수습할 수 있을지 걱정해야 하는 상황"이라고 말했다.

 유족은 "무기징역도 가볍다. 법정 최고형인 사형 선고로 법의 준엄함을 보여달라. 대한민국의 법이 가해자의 편이 아닌 피해자의 편이길 간절히 소망한다"고 강조했다.

 또한 하루빨리 피해자 시신이 수습될 수 있도록 도와달라고 호소했다.

 국민청원 참여자가 20만명을 넘어서면 청와대와 정부는 공식 답변을 내놔야 한다.

 고씨는 지난달 25일 전 남편 강모(36)씨를 살해하고, 시신을 훼손해 유기한 혐의(살인, 사체손괴, 사체유기, 사체은닉)를 받는다.

 제주동부경찰서는 12일 고씨를 검찰에 송치했다. [연합뉴스]

주목e뉴스 주요기사
제주지방 올해 장마 26일쯤 시작 제주자치경찰, 절대보전지역 '대섬' 훼손 조경업자 …
제주도내 재산 놓고 중국인끼리 법정 다툼 고유정 현 남편 숨진 아들 타살 의혹 제기
무사증 입국·불법이동 시도 중국인들 검거 제주특별자치포럼 25일 김순은 위원장 초청 강연회
전남편 유가족, 고유정 친권상실 법원에 청구 '고유정 사건' 전 남편 추정 유해 발견
공사대금 가로채고 임금 안 준 악덕 건설업주 징역 … 제주행 여객선서 탑승객 투신 수색중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