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사회
사건 기록 조작 제주경찰, 면직 위기 벗어났다
제주지방법원, 징역 6개월 선고 '유예'
청탁성 없고 근무 성과 우수한 점 참작
송은범 기자 seb1119@ihalla.com
입력 : 2019. 06.12. 14:29:30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제주서 2년 이상 처리되지 않은 사건을 처리된 것처럼 조작한 혐의로 기소된 현직 경찰관이 면직 위기에서 벗어났다.

 제주지방법원 형사3단독(박준석 부장판사)은 12일 형사사법 절차 전자화 촉진법 위반 등의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강모(49·경사)에 대해 징역 6개월의 선고를 유예한다고 밝혔다.

 강씨는 지난 2015년 발생해 자신에게 배당된 도박과 성매매 알선 혐의 사건 2건을 처리하지 않고 방치하다 2년 뒤인 2017년 12월 킥스(KICS·형사사법정보시스템)에 처리가 이뤄진 것처럼 기록을 조작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다. 당시 강씨는 해당 사건들의 피의자가 군인이 아닌데도 군인인 것처럼 꾸며 '군이송'이라고 킥스에 허위로 입력한 것으로 파악됐다.

 재판부는 "공무원이 기록을 위작한 것은 죄질이 매우 좋지 않은 것"이라면서도 "청탁을 받아 범행을 저지르지 않은 점, 25년 경찰 생활 동안 수차례 표창을 받고, 2번 특진하는 등 근무 성과가 우수한 점을 참작했다"고 선고 유예 이유를 설명했다.

 한편 국가공무원법상 현직 공무원이 금고 이상의 형이 확정되면 '직권면직'으로 공무원직을 상실하게 된다.

사회 주요기사
제주동부소방서 '소방활동 10년사' 발간 제주서 하루새 교통사고로 3명 사상
"최종보고회 몰래 개최한 국토부 규탄한다" 제주시 재난배상책임보험 가입 홍보
주차장으로 변한 환상의 자전거 도로 어린이집 평가의무제로 전환 시행
재밋섬 건물 매입 배임 의혹 경찰 "혐의 없음" 최대 80㎜… 26일 제주 첫 장맛비
제주경찰 '여성 가구' 대상 범죄예방진단 실시 우정노조 총파업 결의… "토요택배 폐지·인력 증원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한라포토

더보기  
  • 모델 정유승 마이애미 사진 공개
  • '클레오' 채은정 비키니 SNS 공개
  • 피트니스 모델 정유승 비키니 공개
  • 모델 정유나 맥심화보 공개
  • 신수지 수영복 패션 공개
  • 무더위 날리는 모델들
  • 가수 현아 섹시美 래쉬가드 화보
  • '단, 하나의 사랑' 최수진 화보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