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사회
사건 기록 조작 제주경찰, 면직 위기 벗어났다
제주지방법원, 징역 6개월 선고 '유예'
청탁성 없고 근무 성과 우수한 점 참작
송은범 기자 seb1119@ihalla.com
입력 : 2019. 06.12. 14:29:30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제주서 2년 이상 처리되지 않은 사건을 처리된 것처럼 조작한 혐의로 기소된 현직 경찰관이 면직 위기에서 벗어났다.

 제주지방법원 형사3단독(박준석 부장판사)은 12일 형사사법 절차 전자화 촉진법 위반 등의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강모(49·경사)에 대해 징역 6개월의 선고를 유예한다고 밝혔다.

 강씨는 지난 2015년 발생해 자신에게 배당된 도박과 성매매 알선 혐의 사건 2건을 처리하지 않고 방치하다 2년 뒤인 2017년 12월 킥스(KICS·형사사법정보시스템)에 처리가 이뤄진 것처럼 기록을 조작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다. 당시 강씨는 해당 사건들의 피의자가 군인이 아닌데도 군인인 것처럼 꾸며 '군이송'이라고 킥스에 허위로 입력한 것으로 파악됐다.

 재판부는 "공무원이 기록을 위작한 것은 죄질이 매우 좋지 않은 것"이라면서도 "청탁을 받아 범행을 저지르지 않은 점, 25년 경찰 생활 동안 수차례 표창을 받고, 2번 특진하는 등 근무 성과가 우수한 점을 참작했다"고 선고 유예 이유를 설명했다.

 한편 국가공무원법상 현직 공무원이 금고 이상의 형이 확정되면 '직권면직'으로 공무원직을 상실하게 된다.

사회 주요기사
도상하수도본부 권한 없이 입찰 참가자격 제한 '강정천 원앙 집단 폐사' 원인은 통신줄 때문
뺑소니범 잡은 시민 4명 올해 첫 '우리동네 시… 남원읍서 물질나섰던 70대 해녀 숨져
제주 아파트 화재 주민 대피 소동 한라일보 강희만 부장 이달의 보도사진상 수상
제주여성긴급전화 상담 68%가 가정폭력 [인사]제주도소방안전본부
제주지방경찰청 2020년 정기 승진시험 합격자 땅값 상승 노려 천연동굴 무차별 파괴 개발업…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