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기획특집
전국뉴스
한국당 투톱체제 공개비판 속출
김진태 "징계 걱정하면 싸움이 되겠나", 홍문종 "태극기부대, 黃에 분노"
장제원 "한국당에 투톱 정치만 보여…국회 스톱시키고 이미지 정치"
연합뉴스 기자 hl@ihalla.com
입력 : 2019. 06.12. 16:02:02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자유한국당 내부에서 황교안 대표, 나경원 원내대표 등 '투 톱'의 당 운영에 대한 공개적 비판이 속출하고 있다.

 황 대표가 최근 막말 논란에 대해 '엄정한 처벌'을 공언한 게 지나치게 외부 시선만 의식해 야당의 '언로'를 막은 것 아니냐는 지적과 함께 국회 파행의 장기화로 국민 여론이 싸늘해지자 계파를 가리지 않고 불만의 목소리가 터져 나오는 모습이다.

 이에 따라 이제 막 취임 100일을 넘긴 황 대표와 취임 7개월 차인 나 원내대표 체제의 리더십이 본격적인 시험대에 오른 게 아니냐는 분석도 나온다.

 친박계 김진태 의원은 12일 국회 의원회관에서 기자간담회를 자청해 "좌파와 싸우려면 온몸을 던져도 모자랄 판에 말 한마디 하려 할 때마다 징계를 걱정하면 싸움이 되겠느냐"고 말했다.

 김 의원은 "우리 우파들 사이에서 대표가 사과를 너무 자주 한다는 우려가 많다"며 "문재인 대통령은 김원봉이 국군의 뿌리라고 하고,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는야당을 도둑놈이라고 했다. 여기에는 사과를 못 받으면서 우리만 맨날 사과해야 하냐"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그는 "황 대표도 합장을 안 하고 지옥이란 말을 했다고 공격받았다. 앞으로 대표의 말에 대해 또 공격받으면 대표도 징계할 것이냐"고 따져 물었다. 이어 "저는 아무런 말을 한 적이 없는데도 제명안까지 올라와 있다. 숨만 쉬어도 막말"이라며 각종 징계 움직임을 비판했다.

 김 의원은 '5·18 망언'이 나온 지난 2월 5·18 진상규명 대국민 공청회를 공동주최해 당으로부터 '경고' 징계를 받았다.

 친박계 홍문종 의원은 전날 라디오에 "길거리에 있는 태극기를 들고 있는 사람들은 (황 대표에게) 굉장히 분노하고 있다"며 "이런 분노나 섭섭함을 못 듣고 계신다면 지금 대표는 잘못하고 계시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홍 의원은 "황 대표께서 보수우익의 구심점 역할을 해 주셨어야 했다"며 "보수우익의 가치나 우리가 사랑하는 사람들에 대해서 전혀 관심도 없으신 것 같다"며 거듭 쓴소리를 내놨다.

 앞서 김문수 전 경기지사도 지난 5일 페이스북에 "야당은 입이 무기, 여당은 돈이 무기인데 야당 대표가 풀어야 할 입까지 틀어막고 있다"고 지적했다.

 비박계로 분류되는 장제원 의원은 이날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한국당에는 소위 '투 톱' 정치 밖에 보이질 않는다"며 "제왕적 대통령제를 비판하면서 정작 우리는 제왕적 당 대표제, 제왕적 원내대표제를 운영하고 있다"고 지도부를 싸잡아 비판했다.

 장 의원은 "정치의 중심인 국회는 올스톱 시켜놓고 당 지도부의 스케줄은 온통 이미지 정치뿐"이라며 "지금 이 정국이 그토록 한가한 상황인지 당 지도부께 충정을갖고 묻지 않을 수 없다"고 했다.

 그는 "당내에는 침묵의 카르텔만 흐르고 있다. 건강한 비판은 사라진 지 오래다"라면서 "도대체 누굴 위한 정치이고, 누굴 위한 당이냐"라고 물었다.

 그러면서 "저 혼자 하는 이 절규가 메아리 없는 외침인 줄은 알지만, 구태정치를 바꾸는 작은 밀알이라도 됐으면 좋겠다"고 덧붙였다. [연합뉴스]

전국뉴스 주요기사
우정노조 "집배원 9명째 과로사…내달 9일 파업" 발행 10년 맞는 5만원권 지폐 중 유통량 최다
갤노트10 국내 가격 120만∼140만원대 예상 문의장 "합의안되면 24일 시정연설"
손혜원-검찰 치열한 법정공방 예고 '국회앞 집회 폭력' 김명환 민주노총 위원장 구속영…
윤석열 인사청문회 준비 본격 착수 윤석열 인사청문회, 한국당 국회 복귀 '변수'?
손석희 고소한 김웅, 5천만원 손해배상도 청구 손혜원 "억지스러운 검찰 수사결과"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