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기획특집
전국뉴스
손석희 고소한 김웅, 5천만원 손해배상도 청구
김웅 변호인단 "'뺑소니' 진실 규명을 위해 민사소송 제기"
연합뉴스 기자 hl@ihalla.com
입력 : 2019. 06.18. 15:39:18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손석희 JTBC 대표이사를 폭행치상·무고·명예훼손 혐의 등으로 검찰에 고소한 프리랜서 기자 김웅(47)씨가 손 대표를 상대로 법원에 손해배상도 청구했다.

 18일 법조계에 따르면 김씨 변호인단은 지난 10일 손 대표를 상대로 서울서부지법에 5천만원의 손해배상 청구 소송을 제기했다.

 변호인단은 "폭행 등 이번 사건의 발단인 '손석희 뺑소니'의 실체를 밝히기 위해 증인신문에 중점을 둔 민사소송을 제기한 것"이라며 "뺑소니가 폭행·무고 등의 위법행위와 관련돼있다"고 주장했다.

 변호인단은 "뺑소니 관련 목격자 등이 법원에서 허위 증언을 하면 위증죄로 처벌을 할 수 있어 민사소송을 냈다"며 "참고인은 수사기관에 출석 안 해도 되지만, 법원은 증인이 출석을 거부하면 구인도 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아울러 김씨는 검찰 조사에서 "'뺑소니 사고' 당시 여성 동승자가 있었다"고 진술한 것으로 전해졌다. 김씨 측은 재판 과정에서 사고 피해자, 목격자 등을 증인으로 신청할 것으로 전망된다.

 김씨는 손 대표가 2017년 4월 16일 과천의 한 교회 주차장 부근에서 견인차를 상대로 접촉사고를 내고 도주했다고 주장한다.

 이 사건을 수사한 경기 과천경찰서는 객관적 증거가 없다며 무혐의로 판단하고 손 대표를 불기소 의견으로 검찰에 송치했다.

 접촉사고를 취재하던 김씨는 지난 1월 10일 오후 11시 50분께 서울 마포구 상암동의 한 일식 주점에서 손 대표에게 폭행을 당했다고 경찰에 신고했다.

 이에 맞서 손 대표는 김씨가 정규직 채용과 거액을 요구했다며 공갈미수·협박 혐의로 검찰에 고소했다.

 김씨 측은 손 대표로부터 폭행과 협박뿐 아니라 허위사실 유포 등을 통해 자신의 명예가 훼손됐다고 주장하며 검찰에 맞고소했다. 지난 7일에는 무고 혐의로도 추가 고소했다.

 서울서부지검은 17일 오전 10시께 김씨를 불러 16시간가량 조사했다. 검찰은 조만간 손 대표도 고소인·피고소인 신분으로 불러 조사할 방침인 것으로 전해졌다. [연합뉴스]

전국뉴스 주요기사
"코로나19 확진 대구 의료인 121명 중 1명 위중" 영국 찰스 왕세자 이어 존슨 총리도 코로나19 …
21대 총선 정당기호 미래한국당 4번, 더불어시… '후보등록 마감' 4·15 총선 지역구 평균 경쟁률 …
'사문서 위조 혐의' 윤석열 장모·전 동업자 기… 김세연 "당헌당규 걸레조각 취급" 황교안 직격
당정 재난소득 중산층까지 포함 현금지원 가닥 개학후 학교 확진자 나오면 원격수업
방역당국 "4월6일 개학 아직 판단하기 이르다" 미국 코로나19 사망자 1000명 넘었다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한라포토

더보기  
  • 손예은 남자 명품 속옷 입고 '아찔' 포…
  • 정유나 "시차 적응 힘들어!"
  • 정유나 하이드로겐 화보
  • 강예빈 "더운 나라가 좋아"
  • 슈퍼모델 김보라 필리핀 비키니
  • 김주희 "다음주 스위스로"
  • 조세휘 "태양이 눈부셔"
  • 모델 이채율 모노키니 화보 공개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