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경제
6월말 장마 시작 농작물 병충해 방제 '비상'
지난 겨울 평년에 비해 눈 없고 온도 높아
잦은 비날씨 예상 감귤·참깨 등 예찰 중요
백금탁 기자 haru@ihalla.com
입력 : 2019. 06.19. 16:41:57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다음 주를 시작으로 제주지방에 본격적인 장마가 시작될 것으로 예상되는 가운데 최근 농작물에 대한 병충해가 빈발, 이에 대한 적절한 방제가 요구된다. 특히 지난 겨울, 평년에 비해 온도가 비교적 높고 눈날씨도 없어 병충해 발생이 잦아지며 올해는 각별하게 신경을 써야 할 것으로 보인다.

19일 제주도농업기술원과 제주농협 등에 따르면 감귤은 물론 수박, 단호박, 고추 등 채소류와 더덕, 참깨 등의 밭작물에 대한 병충해 발생에 따른 방제작업에 비상이 걸렸다.

노지감귤은 6월 중·하순부터 검은점무늬병과 귤응애, 블록총채벌레 방제에 역점을 둬야 한다. 또 하우스시설의 만감류는 장마철에도 응애류와 총채벌레 발생이 많아 질 수 있어 예찰 및 시기적절한 방제가 요구된다. 비가 오기 전 적용 약제를 살포해야 하며 봄순에 궤양병이 발생한 과원은 잎과 과실을 제거하고 추가 방제가 필요하다.

노지감귤을 재배하는 B(49·제주시 도련동) 씨는 "지난해 겨울이 따뜻해 병충해가 심하고 특히 봄순 피해가 만만치 않아 농약을 살포하고 있다"라며 "당장 다음 주부터 장마가 시작된다는데 피해가 예상돼 걱정"이라고 말했다.

수박과 단호박은 장마 초기 역병의 발생 빈도가 높아 예방 위주의 방제가 필요하며 배수로 정비도 잘 해야 한다. 고추와 더덕, 참깨 등도 고온다습한 환경에서 역병 등에 쉽게 노출되기 때문에 예방 방제는 물론 침수되거나 물빠짐에도 주의를 기울여야 한다.

기상청에 따르면 올해 장마는 평년에 비해 다소 늦은 6월 말인 26~27일 쯤에 제주지역에 영향을 미칠 것으로 보인다. 현재 장마전선은 우리나라 주변에 형성된 고기압대의 영향으로 일본 남쪽에 위치해 있다.

경제 주요기사
농협, 내년도 한라봉 매취사업 나선다 추자도 갈때도 즐길때도 무료
제주 항공요금 5개월새 2번 인상 '속수무책' "제주자청비농촌문화상 첫 주인공 찾습니다"
제주농협, 하절기 대비 식품안전 특별점검 제주관광공사 면세점
서귀포 중심 제주아파트 분양시장 살아나나 제주산 채소류 내리고 과일류는 오름세
조달청 시행 공사 8월부터 손해보험 가입 의무화 제주관광업계 "항공료 인상 철회 또는 연기해달라"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한라포토

더보기  
  • 싱크로나이지드 수영의 아름다움
  • 모델 정혜율 화보집 출간
  • 피트니스 모델 정유승 '맥스큐' 화보
  • 모델 정유승 마이애미 사진 공개
  • '클레오' 채은정 비키니 SNS 공개
  • 피트니스 모델 정유승 비키니 공개
  • 모델 정유나 맥심화보 공개
  • 신수지 수영복 패션 공개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