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기획특집
전국뉴스
우정노조 "집배원 9명째 과로사…내달 9일 파업"
연합뉴스 기자 hl@ihalla.com
입력 : 2019. 06.19. 17:47:21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올해 들어 집배원들이 잇따라 숨진 가운데 한국노동조합총연맹(한국노총) 전국우정노동조합이 19일 집배원 1명이 또 숨졌다며 과로사 의혹을 제기했다.

 우정노조에 따르면 이날 오전 충남 당진우체국 소속 집배원 A(49) 씨가 당진시에 있는 집 화장실에서 숨진 채 쓰러져 있는 것을 동료들이 발견했다.

 동료들은 A씨가 출근하지 않자 집을 찾아간 것으로 알려졌다. 신고를 접수한 경찰은 A씨의 정확한 사망 경위 등을 조사하고 있다.

 우정노조는 "우정사업본부와 정부는 그동안 '중노동 과로로 죽어가는 집배원을 살리기 위해서는 인력을 증원해야 한다'는 우정노조의 정당한 요구를 묵살해왔다"며"이번 사망사고는 예견된 인재이자 타살"이라고 주장했다.

 A씨 외에도 올해 들어 집배원 8명이 숨졌다. 이들도 과로사일 가능성이 크다는 게 우정노조의 입장이다.

 우정노조는 "집배원의 완전한 주 5일제 및 인력 증원을 위해 24일 전 조합원 쟁의행위 찬반투표, 25일 쟁의행위 찬반투표 관련 기자회견, 30일 전 조합원 총파업 출정식을 거쳐 다음 달 9일 전면 총파업을 할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한국노총은 전날 대통령 직속 사회적 대화 기구인 경제사회노동위원회(경사노위) 의제개발·조정위원회에서 집배원 과로사 문제 해결을 위한 '집배원 노동 조건 개선 특별위원회' 설치를 제안했다.

 한국노총은 "집배원의 노동시간이 2017년 기준으로 연간 2천745시간에 달해 장시간·중노동에 따른 만성적 질환과 사고 위험, 직무 스트레스 등에 노출돼 있다"며근본적 개선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연합뉴스]

전국뉴스 주요기사
정두언 사망에 방송가도 '충격' 정두언 전의원 숨진 채 발견..극단적 선택 가능성
文대통령, 윤석열 신임 검찰총장 임명 채용심사에서 부모직업 등 물으면 과태료
文대통령-여야5당대표, 18일 만난다 검찰 공안부, 56년만에 공공수사부로 바뀐다
文대통령, 오늘 윤석열 검찰총장 임명할 듯 文대통령 "日경제에 더 큰 피해 경고"
광동제약 '여성용 비아그라' 국내 발매 추진 황교안 "대통령과 어떤 회담이든 수용"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한라포토

더보기  
  • 싱크로나이지드 수영의 아름다움
  • 모델 정혜율 화보집 출간
  • 피트니스 모델 정유승 '맥스큐' 화보
  • 모델 정유승 마이애미 사진 공개
  • '클레오' 채은정 비키니 SNS 공개
  • 피트니스 모델 정유승 비키니 공개
  • 모델 정유나 맥심화보 공개
  • 신수지 수영복 패션 공개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