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스포츠
‘골프 여제’ 박인비, ‘미네소타서 다시 한번’
오늘 밤 KPMG 여자 PGA 챔피언십 막 올라
연합뉴스 기자 hl@ihalla.com
입력 : 2019. 06.20. 00:00:00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우승 시 통산 20승·대회 최다 우승 타이 기록 달성


박인비(31)에게 미국 미네소타주는 특별한 기억이 있는 곳이다.

지금은 '골프 여제'로 불리며 더 이룰 것을 찾기도 어려울 정도의 위치에 올랐지만 바로 그 과정이 미국 미네소타주에서 시작됐기 때문이다.

메이저 대회에서만 7승을 포함해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대회에서 통산 19승을 거둔 박인비의 첫 승은 그가 20살이던 2008년 US오픈에서 나왔다. 바로 그 US오픈이 열린 장소가 미국 미네소타주였다.

당시 만으로 19세 11개월이던 박인비의 US오픈 우승은 지금도 US여자오픈 최연소 우승 기록으로 남아 있다.

그리고 올해 시즌 세 번째 메이저 대회인 KPMG 여자 PGA 챔피언십이 20일(한국시간) 미국 미네소타주에서 막을 올린다. 물론 2008년 US오픈과 이번 대회의 코스는 다르다.

당시에는 미네소타주 에디나의 인터라첸 컨트리클럽에서 대회가 열렸고, 올해는 채스카의 헤이즐틴 내셔널 골프클럽이 대회 장소다.

LPGA 투어 통산 19승인 그는 이번 대회에서 우승하면 20승 고지에 오르게 된다.

또 현재 통산 상금 1489만8924달러를 번 박인비는 이번 대회에서 LPGA 투어통산 네 번째로 상금 1500만달러를 돌파할 수 있다. 1500만달러에 10만1076달러가 남았는데 이번 대회에서 '톱10' 정도의 성적을 내면 돌파가 가능할 것으로 보인다.

박인비가 이번 대회에서 우승할 경우 이 대회에서만 통산 네 번째 우승을 달성, 역대 최다 우승 기록과 동률을 이룬다.

그는 2013년부터 2015년까지 여자 PGA 챔피언십을 3연패, 박세리(42)와 낸시 로페스(미국), 안니카 소렌스탐(스웨덴) 등과 최다승 공동 2위에 올라 있다.

박인비는 우승 경쟁 상대로 꼽히는 렉시 톰프슨(미국), 에리야 쭈타누깐(태국)과 함께 한국시간으로 20일 밤 11시 8분에 1라운드를 시작한다. 연합뉴스

스포츠 주요기사
종료 2분 남기고 골… 제주 '신바람' 2연승 LG 20안타·13점 대폭발 6연속 위닝시리즈
이소영, E1채리티오픈 '와이어 투 와이어' 우승 '징계 마무리' 오승환 1군 복귀 시동
키움 김혜성 통산 26번째 사이클링히트 달성 운동선수 수입 1위는 페더러…2위 호날두, 3위 …
스페인 프리메라리가 6월 11일 재개 손흥민 '아시아 최고의 프리미어리거' 투표 1위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 6월 17일 재개 김영욱 "내 유니폼 더러워질수록 빛난다"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