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문화
감귤포장학과가 궁금하다면 졸업전으로 오세요
김승민 정재훈 현은주 가상의 학과명 제목 달고 3인전
관광제주 고착화된 콘텐츠 감귤 소재 회화·설치·영상
진선희 기자 sunny@ihalla.com
입력 : 2019. 06.24. 17:43:39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김승민의 '호접지몽, 선과장의 꿈'.

전시에 이런 이름이 달렸다. '감귤포장학과 졸업전시'. 결론부터 말하면 감귤을 주산업으로 하는 제주는 물론 전국 대학 어디에도 그런 학과는 없다. 제주 젊은 작가 3명이 '관광 제주'의 상징물을 비틀어 보려는 의도를 담아 붙인 제목이다.

'감귤포장학과 졸업전' 출품자는 김승민·정재훈·현은주 작가다. 제주 대표 자원 중 하나인 감귤을 소재로 회화, 영상, 설치를 통해 고착화된 콘텐츠를 드러내고 새로운 방향성을 찾으려는 작업을 보여주고 있다.

김승민 작가는 '호접지몽 선과장의 꿈', '수확' 등 감귤이 소비자의 손에 들어가기까지 과정에 주목해 고된 노동의 이면에 자리한 관광 제주의 환상성을 환기한다. '제주 견문록' 시리즈는 환상이 빚어낸 왜곡된 장면을 풍자했다.

정재훈 작가는 상품성이 떨어진다며 버려지는 감귤 '파치'를 작품에 담았다. 파치에 개인을 둘러싼 문화적 배경을 무시한 채 새로운 것을 만들고 싶어 발버둥치는 창작자들을 이입시켰다.

정재훈의 '파치 5(pearl)'(왼쪽)와 현은주의 '병충해'.

현은주 작가는 용도를 잃은 나무상자를 이용한 설치 작업 'P'를 통해 쓸모없음이 무가치해지는 불안을 꺼낸다. '병충해'에는 섬의 자원을 무궁무진한 양 소비하는 지금 우리의 모습이 읽힌다.

이달 29일까지 돌담갤러리. 제주시 중앙로 KEB하나은행 제주 금융센터지점 지하에 있다.

문화 주요기사
제주 극단 배우세상의 여름 로맨틱 코미디극 재즈피아니스트 송준서 서귀포관광극장 공연
[김관후 작가의 시(詩)로 읽는 4·3] (17)경인(庚寅)-195… 제주섬 품은 원초적 아름다움…파도 속에 사라지는…
방독마스크 쓴 예술가들 제주 도심 거리로? 제주 영상문화 육성 사업 응모 서류부터 자격 논란
판소리 인형극 '수궁가' 서귀포 도심 무대에 제주 난타동아리 '탐나라타악' 탑동서 북의 울림
서귀포서 장난감 피아노로 듣는 애니 주제곡 발레로 풀어내는 4월 제주의 기나긴 사연들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한라포토

더보기  
  • 싱크로나이지드 수영의 아름다움
  • 모델 정혜율 화보집 출간
  • 피트니스 모델 정유승 '맥스큐' 화보
  • 모델 정유승 마이애미 사진 공개
  • '클레오' 채은정 비키니 SNS 공개
  • 피트니스 모델 정유승 비키니 공개
  • 모델 정유나 맥심화보 공개
  • 신수지 수영복 패션 공개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