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사회
음주운전 기준 강화… 제주 출근길 단속 9명 적발
제주자치경찰 25일 시행 첫날 숙취운전 사례 속출
0.08% 이상으로 강화돼 운전면허 취소만 6명
송은범 기자 seb1119@ihalla.com
입력 : 2019. 06.25. 10:14:43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음주운전 단속 기준을 강화하는 이른바 '제2윤창호법' 시행 첫날인 25일 제주에서 숙취운전을 하다 적발되는 사례가 속출하고 있다.

 제주도자치경찰단에 따르면 25일 오전 6시30분부터 1시간 동안 제주시 거로사거리와 한라수목원 인근 도로에서 '출근길 음주운전 단속'을 진행한 결과 9명의 음주운전자가 적발됐다. 9명 가운데 6명은 혈중알코올농도가 0.08% 이상 측정돼 면허가 취소됐으며, 나머지 3명은 0.03%로 면허가 정지됐다.

 면허취소 수치가 기존 혈중알코올농도 0.1% 이상에서 0.08%, 정지는 0.05%에서 0.03%로 강화됐기 때문이다. 처벌 상한도 징역 3년·벌금 1000만원에서 징역 5년·벌금 2000만원으로 강화됐다.

 같은날 서귀포시에서도 출근길 음주운전 단속이 진행됐지만, 적발된 사례는 없었다.

 경찰 관계자는 "숙취운전도 음주운전이라는 경각심을 심어주기 위해 단속을 진행했다"며 "단속 기준이 강화된 만큼 도민들의 적극적인 협조를 당부한다"고 말했다.

 한편 제주지방경찰청은 '자치경찰 확대'에 따라 교통병력을 대거 파견시켰기 때문에 이날 단속에 나서지 않았다.

사회 주요기사
"요금 인상 택시 타기 부담… 웬만하면 버스 이용" 제헌절에 고개 숙인 태극기
"개발 관행 개혁하고 실패시 도의원 직 걸어야" 제주서 성매매 묵인해 입건된 건물주 100명 넘어
태풍 '다나스' 제주 향해 북상 제주서 상습 필로폰 투약·매매 4명에 실형
태풍 '다나스' 북상… 제주 영향 줄까 제주지검, 보육교사 살인사건 '항소'
동문시장 판매 가이드라인 '무용지물' 피서철 렌터카 교통사고 사망률… 제주 최고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한라포토

더보기  
  • 싱크로나이지드 수영의 아름다움
  • 모델 정혜율 화보집 출간
  • 피트니스 모델 정유승 '맥스큐' 화보
  • 모델 정유승 마이애미 사진 공개
  • '클레오' 채은정 비키니 SNS 공개
  • 피트니스 모델 정유승 비키니 공개
  • 모델 정유나 맥심화보 공개
  • 신수지 수영복 패션 공개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