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사회
검찰 고유정 '전남편 시신' 없이 1일 기소
송은범 기자 seb1119@ihalla.com
입력 : 2019. 06.27. 11:37:48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전 남편 살해 피의자 고유정.

전 남편 살해 피의자 고유정.

제주에서 전 남편을 살해하고 시신을 훼손해 여러 곳에 유기한 고유정(36·여)이 7월 1일 재판에 넘겨진다.

 제주지방검찰청은 고씨를 살인 및 사체 유기·손괴 등의 혐의로 다음달 1일 기소할 예정이라고 27일 밝혔다. 7월 1일은 지난 12일 구속 송치된 고씨의 구속 만료일이다.

 고씨는 지난달 25일 제주시 조천읍 소재 펜션에서 자신의 전 남편인 강모(36)씨를 살해하고 시신을 훼손, 같은달 31일까지 바다와 가족 소유의 김포시 아파트 등에 유기한 혐의를 받고 있다.

 당초 제주지검은 고씨를 이달 28일 기소하려 했지만 증거기록 및 공소사실 구체화 작업에 시간이 걸려 재판에 넘길 시기를 구속 만료일인 7월 1일로 잡았다.

 아울러 제주지검은 고유정의 현 남편인 A(37)씨가 지난 3월 2일 충북 청주시 자택에서 숨진 아들(6)의 죽음에 고씨가 관련됐다는 고소장에 대해서는 청주지검에 사건 이첩을 고려하고 있다,

 검찰 관계자는 "시신은 발견되지 않았지만 고씨가 살인 및 사체 훼손을 인정했기 때문에 기소에는 무리가 없을 것"이라고 밝혔다.

사회 주요기사
서귀포 해안에서 파도에 넘어진 40대 낙상 서귀포시 한 음식점서 화재
태풍경보 제주 연륙교통 끊기고 침수피해 등 잇따… 한 해 1000건 넘는 '유전자 검사' 제주서 진행
형수 차량서 떨어져 사망케 한 50대 실형 제주 경찰헬기 40년 무사고 '퇴역'
제주경찰, 난폭운전 단속 위해 '암행순찰차' 도입 태풍 '다나스' 오지도 않았는데…제주도 침수피해 …
"국회 노동법 개악 시도, 전면 투쟁 할 것" 태풍 다나스 20일 제주 초근접 제주도 '비상'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