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사회
제주 일도2동 주택가서 살인미수 긴급체포
경찰 1시간만에 CCTV 분석 20대 용의자 검거
김현석 기자 ik012@ihalla.com
입력 : 2019. 07.09. 12:43:16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제주에서 심야에 남의 집에 침입했다가 발각되자 거주자를 흉기로 찌르고 도주한 30대 남성이 경찰에 붙잡혔다.

 제주동부경찰서는 살인 미수 및 주거침입 등의 혐의로 이모(38)씨를 긴급 체포해 조사 중이라고 8일 밝혔다.

 이씨는 이날 오전 2시 35분쯤 제주시 일도2동 한 주택에 침입해 거주자 김모(22)씨를 가지고 있던 흉기로 찌른 혐의를 받고 있다.

 경찰 등에 따르면 이씨는 피해자 집 화장실에 숨어있다가 화장실을 가려던 김씨에게 발각되자 실랑이를 벌이며 마당으로 나와 소지하고 있던 흉기로 김씨의 복부를 한 차례 찌른 것으로 전해졌다.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은 김씨를 신속히 병원으로 후송하고 폐쇄회로(CC)TV 추적 등을 통해 인근 성당 주차장 차량 내에 숨어있던 이씨를 검거했다. 은신차량에서 피 묻은 운동화, 청바지, 티셔츠 등의 증거물도 압수했다.

 동부경찰서 관계자는 "피해자는 신속한 수술로 현재 생명에 지장이 없는 상태"라며 "이씨를 상대로 정확한 범행 동기 등을 보강수사 후 구속 수사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사회 주요기사
서귀포 해안에서 파도에 넘어진 40대 낙상 서귀포시 한 음식점서 화재
태풍경보 제주 연륙교통 끊기고 침수피해 등 잇따… 한 해 1000건 넘는 '유전자 검사' 제주서 진행
형수 차량서 떨어져 사망케 한 50대 실형 제주 경찰헬기 40년 무사고 '퇴역'
제주경찰, 난폭운전 단속 위해 '암행순찰차' 도입 태풍 '다나스' 오지도 않았는데…제주도 침수피해 …
"국회 노동법 개악 시도, 전면 투쟁 할 것" 태풍 다나스 20일 제주 초근접 제주도 '비상'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