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기획특집
전국뉴스
홍준표, 윤석열 거짓말 논란에 "문제없어"
"변호사 소개는 범죄로 볼 수 없어…소개료 받았는지가 판단자료"
연합뉴스 기자 hl@ihalla.com
입력 : 2019. 07.10. 12:48:08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자유한국당 홍준표 전 대표는 10일 윤석열 검찰총장 후보자의 거짓말 논란과 관련해 "수임에 관여하지 않고 (변호사에 대한) 단순한 정보제공에 관여한 정도라면 별문제가 되지 않는다"고 말했다.

 검사 출신인 홍 전 대표는 페이스북 글에서 "변호사법은 수임에 관해 소개·알선·유인하는 행위를 처벌하는 조항"이라면서 이같이 밝혔다.

 홍 전 대표는 "윤석열 청문회가 변호사 소개 행위에 대한 거짓말 논쟁으로 비화되어 난항을 겪고 있다"며 "원래 변호사법에서 소개 행위를 처벌하는 이유는 법원·검찰에 근무하는 직원들이 변호사들로부터 소개료를 받고 변호사를 소개·알선·유인하는 관행을 엄단하고자 함에 있다"고 설명했다.

 그는 이어 "윤 후보자가 거짓말 여부에 휘말린 것은 뒤늦게 이 조항을 알고 허둥대다가 답변이 꼬인 것으로 보인다"고 덧붙였다.

 홍 전 대표는 "통상 법조계 종사하는 사람들은 지인들이 사건에 연루됐을 때는 누가 적절하고 실력 있는 변호사인지 소개해 달라는 부탁을 종종 받는다"며 "그런 경우까지 범죄로 볼 수 없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그래서 소개료를 받고 관여했느냐 여부가 중요한 판단자료가 되는 이유"라고 덧붙였다.

 그는 "사안이 어떤 경우에 해당하는지 좀 더 명확해진 후에 판단하는 것이 바른길로 보인다"고 말했다.

 앞서 윤 후보자는 국회 인사청문회에서 윤우진 전 용산세무서장의 뇌물수수 의혹 사건과 관련해 윤 전 세무서장에게 변호사를 소개하지 않았다고 말했지만, 변호사를 소개했다고 언급한 과거 언론 인터뷰 녹취가 공개되면서 위증 논란에 직면했다. [연합뉴스]

전국뉴스 주요기사
검찰 '윤총경 유착 의혹' 경찰청·수서서 압수수색 조국 부인 정경심 교수 뇌종양 진단
"왜 못지켰나" 조국 사퇴 민주당 기류 '심상치 않다' 이철희 "한심한 정치 부끄럽다" 총선 불출마
조국 일가 의혹 검찰 수사 어떻게 되나 조국 사퇴에 與당원게시판 성토 '봇물'
조국 사퇴 엇갈린 여론 "사필귀정 vs 여론조작 참담" 문 대통령 "국민들 사이 갈등 야기 매우 송구"
檢 "윤석열-윤중천 관계, 과거사 보고서에 실렸다" … 조국 "검찰개혁 불쏘시개 여기까지" 전격 사의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