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서귀포시
차고지증명제로 자기차고지 갖기 예산 부족할 판
서귀포시, 올해 150면 완료·진행중…작년 한해 191면 대비 증가세
하반기 관련예산 부족으로 보조금 대상 결정돼도 해넘길 우려 높아
문미숙 기자 ms@ihalla.com
입력 : 2019. 07.10. 17:50:41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차고지증명제가 7월부터 제주 전역에서 시행되면서 도민들의 자기차고지 갖기 사업에 대한 관심도 덩달아 높아져 올해 관련 예산 부족이 예상되고 있다. 이에 따라 차량 구입을 위해 자기차고지 갖기 사업을 신청한 도민들의 민원을 부를 가능성까지 제기되고 있다.

 10일 서귀포시에 따르면 현재까지 자기차고지 갖기 사업을 통해 66면(27개소)의 주차장 조성공사를 마쳤다. 또 현재 84면(42개소)은 공사중으로 총 1억9500여만원의 보조금이 지급될 예정이다. 이에 따라 올해 확보한 자기차고지 갖기 총 사업비 3억원이 하반기 중 바닥날 것으로 예상돼 올해 신청하더라도 시행은 내년으로 넘어갈 가능성이 커졌다.

 서귀포시에서 개인의 주택 담장이나 울타리, 대문을 헐어내 집안에 주차장을 조성할 경우 행정에서 공사비용의 90%를 최대 500만원까지 보조하는 자기차고지 갖기 사업을 통해 조성된 주차면은 2017년 163면, 2018년 191면이었다. 올해는 상반기에만 150면(공사중 포함)으로 증가했는데 이는 신차 구입이나 주소 변경, 차량을 이전할 때 반드시 차고지를 확보해야 하는 차고지증명제 영향 탓이다. 또 가구당 2면의 자기차고지 갖기를 신청하는 경우가 대부분인 것으로 나타났다.

 서귀포시는 자기차고지갖기 사업 신청자가 올해 220여명에 이르는 등 눈에 띄게 증가하면서 추가경정예산에서 사업비를 확보하려고 했지만 반영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이로 인해 신차 구입시 차고지 확보를 의무화해놓고도, 관련 사업비가 바닥날 경우 주민 민원으로 이어질 가능성도 없지 않다.

 한편 이달 1일부 9일까지 서귀포시에서 이뤄진 차고지증명은 103대로 신차 구입 52대, 주소 변경 23대, 명의 이전 28대로 집계됐다. 이 가운데 유료주차장을 빌려 차고지를 증명한 경우는 1대로 나타났다.

 서귀포시 관계자는 "올해 자기차고지 갖기 사업비를 작년보다 1억원 더 편성했지만 차고지증명제로 시민 관심이 높아져 하반기엔 예산 부족이 예상된다"며 "하반기 사업 진행중에 예산이 모두 소진되면 올해 신청해 사업대상자로 선정되더라도 시행은 내년으로 넘어갈 수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고 밝혔다.

서귀포시 주요기사
주택가 골목·공터에 무단 방치차량 골머리 서귀포시 영화 '보헤미안 랩소디' 상영
서귀포시, 장년층 1인가구에 건강음료 지원 설 연휴 가축전염병 차단방역 강화
제주체납관리단 기간제 근로자 8명 모집 서귀포시 지역정보화사업에 29억원 투자
서귀포시 시민중심 행복한 마을만들기 추진 7월 성산~전남 녹동 잇는 여객선 취항
서귀포시, 제1기 주민자치대학 수강생 모집 고당도 감귤 위한 '원지정비사업' 효과 낼까?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한라포토

더보기  
  • 강예빈 "더운 나라가 좋아"
  • 슈퍼모델 김보라 필리핀 비키니
  • 김주희 "다음주 스위스로"
  • 조세휘 "태양이 눈부셔"
  • 모델 이채율 모노키니 화보 공개
  • 2020 경자년 기념메달 출시
  • 갈라쇼 펼치는 손연재
  • 중동 사해의 평화로움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