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서귀포시
서홍동 주민들 "한전부지 공터 주차장으로 개방해 주오"
2년여 전부터 인근 시민에 무료로 개방해 왔지만
한전 '안전사고 우려' 등으로 7월부터 출입통제
문미숙 기자 ms@ihalla.com
입력 : 2019. 07.15. 19:12:03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서귀포시 서홍동에 위치한 한국전력공사 소유 부지의 미활용 공간에 대한 출입을 통제하면서 지역주민들이 주차장으로 개방해줄 것을 요청하고 있다. 사진=문미숙기자

서귀포시 서홍동에 위치한 한국전력공사 소유의 미활용 부지에 대해 지역주민들이 주차장으로 개방해줄 것을 요청하고 있다. 한전에서 2년 여 전부터 시민에게 무료로 개방해오던 서홍동주민센터 인근 도시계획시설(주차장) 부지를 한전에서 이달부터 출입통제하면서 빚어진 일이다.

 15일 한국전력공사 제주지역본부와 서귀포시에 따르면 한전은 2017년 4월부터 연립주택과 자재창고 등으로 사용하던 3946㎡ 부지내 공터를 개방해 인근 주민들이 무료주차장으로 사용해 왔다.

 이 부지는 한전이 제주도가 추진중인 '2030 카본프리 아일랜드' 구현을 위해 2018년까지 지능형 전기차 주차빌딩 건축 계획을 밝혔던 곳이다. 작년 초까지만 해도 서귀포시는 해당 부지를 사들여 주차장을 조성할 계획으로 한전측에 매입의사를 밝혀왔는데, 한전은 매각하지 않고 직접 활용하겠다는 의사를 밝혀왔다. 하지만 한전의 적자 발생 등으로 현재 주차빌딩 계획은 불투명한 상태다.

 그런데 해당 부지에 대해 이달부터 한전이 안전관리 등을 위해 출입을 통제했고, 이에 주택밀집지로 주차난을 겪고 있는 마을회에서는 미활용상태에 있는 주차장 부지를 공익을 위해 개방해 달라는 문서를 한전에 보내는 등 불편을 호소하고 있다.

 한전 관계자는 "2년여간 해당 부지를 방치하면서 안전사고 발생 우려 등으로 이달부터 통제에 들어갔다"며 "담장 남쪽 담벼락 일부가 떨어져 차량이 파손되는 등 민원도 있었다"고 밝혔다. 또 "현재 해당 부지를 주차장 용도로 임대할 계획중인데, 지역주민들이 원하는만큼 임대 전까지는 한시 개방을 긍정 검토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서귀포시는 원도심의 부족한 주차공간 확충을 위해 해당 부지를 매입하려고 2016년 도의회로부터 공유재산 관리계획을 승인받고, 2017년에는 주차장 용도로만 사용할 수 있게 도시계획시설로 결정·고시까지 했지만 막대한 매입비 부담 등으로 당장 매입 검토는 어렵다는 입장이다.

서귀포시 주요기사
제주ICC 대형공연 열리면 주차난 되풀이 심각 서귀포관악단 단원 모집
폭염 피해 최소화, 민관합동 캠페인 전개 서귀포 건축문화기행 해설사 양성
서복전시관에서 10월 5일 요가페스티벌 서귀포시, 추석 앞둬 사랑나눔 지원창구 운영
서귀포 산모 10명 중 7명은 제주시서 출산 "해수욕장 지정된다면… 지역경제 활성화 기대"
제주 반려동물 자진 신고 급증… 등록장치 품절 영농폐기물 줄이기 현장에서부터 실천을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