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문화
제주 영상문화 육성 사업 응모 서류부터 자격 논란
모 단체 신청서류에 혼듸독립영화제 국고 지원 확정 사실 알려
'4개 섹션' 중 혼듸영화제 상영료·시상·여비 등 별도 구분해 예산서
영상문화산업진흥원 '1단체 1프로젝트' 공모 기준 위배 여부 무시
진선희 기자 sunny@ihalla.com
입력 : 2019. 07.17. 17:14:06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제주영상문화산업진흥원이 2019년 영상문화 육성지원 공모사업(본보 7월 8일자 8면) 서류 검토 단계부터 공모 기준을 어겼다는 주장이 나오고 있다. 제주독립영화정기상영회 안에 제주혼듸독립영화제 등 이른바 '4개 섹션' 예산이 각각 작성되었지만 이를 1개 프로젝트로 간주해 서류를 통과시켰기 때문이다.

해당 단체가 진흥원에 제출한 예산서는 영화진흥위원회에서 국고보조금(1500만원) 지원이 확정되었다고 적었다. 이 단체가 총 8100만원으로 명시한 사업비 중에서 진흥원에 신청한 보조금은 6000만원이었고 심사 결과 5500만원 지원이 결정됐다.

이들은 세출예산서에서 상영료를 6월 기획상영, 7월 기획상영, 9월 혼듸2019, 11월 기획상영으로 구분해 책정했고 시상비, 여비, 인건비, 기타진행비도 따로 제시했다. 2회 혼듸독립영화제로 국비를 받은 영화진흥위원회에도 임차료, 상영료, 인건비, 광고홍보비, 시상비, 여비 항목을 구분해 서류를 냈다. 같은 항목에 국비와 지방비 중복 투입 가능성이 높은 데도 심사 단계에서 이를 거르지 않았다.

세출예산서를 보면 혼듸독립영화제 사업비가 별도로 명시돼 '1개의 법인(단체)당 1개 프로젝트만 신청가능'한 공모 기준에 위배된다는 해석이 영화 관련 단체 일각에서 제기되지만 진흥원 관계자는 여전히 "산출 근거는 구분되었지만 항목별 전체 금액이 제시되어 있어 1개 프로젝트"라는 입장이다.

이 관계자는 예산서에 해당 사업이 '제주독립영화정기상영회'가 아닌 '제주혼듸독립영화제'로 기재된 점에 대해선 "단체로 알아보니 제주독립영화정기상영회의 오기였다"며 "추후 지원 사업 확정에 따른 예산서를 단체에서 받는데 이때 영화진흥위원회 예산 항목과 중복되지 않는지 살피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문화 주요기사
천주교제주교구 "코로나 공식 대응 지침 준수… 임춘배 교수 제주4·3평화재단에 작품 기증
[제주바다와 문학] (42)문무병의 '바다를 사랑하… 아이들 수학과 친해지려면… 한라도서관 강연
[김관후 작가의 詩(시)로 읽는 4·3] (47)산 증인 … 도립제주합창단 지휘자 전국 공모 24명 몰려
작고작가전 첫발… 60~70년대 제주미술 조명 탐라도서관 4월에 '제주북페어 책운동회'
제주비엔날레 여성·신화·지역성 동시대 미술… 제주예총 33대 회장에 김선영 서예가 선출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한라포토

더보기  
  • 강예빈 "더운 나라가 좋아"
  • 슈퍼모델 김보라 필리핀 비키니
  • 김주희 "다음주 스위스로"
  • 조세휘 "태양이 눈부셔"
  • 모델 이채율 모노키니 화보 공개
  • 2020 경자년 기념메달 출시
  • 갈라쇼 펼치는 손연재
  • 중동 사해의 평화로움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