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주목e뉴스
태풍 '다나스' 기록적인 폭우 쏟아부고 제주 통과
19일 성산포 262㎜ 제주시 187㎜ 기록..7월 강수량 2~3위
한라산 삼각봉 700㎜ 넘는 호우 뿌려.. 침수 신고 잇따라
위영석 기자 yswi1968@ihalla.com
입력 : 2019. 07.20. 06:17:55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제5호 태풍 다나스의 영향권에서 벗어난 20일 새벽 상습 침수지역인 제주시 산지천 남수각이 수위가 안정을 되찾고 있다. 연합뉴스

제5호 태풍 '다나스'가 제주에 기록적인 비를 뿌리고 사실상 제주를 빠져 나갔다.

'다나스'는 20일 오전 3시 현재 서귀포 서남서쪽 약 120km 부근 해상에서 시속 19km로 북북동진하고 있다. '다나스'는 중심기압 990hPa, 중심부근에선 20m/s의 바람이 불고 있는 소형급이다. 하지만 한반도로 다가오면서 세력이 크게 약화돼 한반도를 관통하지 못하고 이날 오후쯤 소멸될 것으로 보인다.

태풍경보가 발효중인 제주지방은 '다나스'가 빠져나가면서 비가 오다가 오후부터 차차 그칠 것으로 예상된다. 20일 오후까지 예상강수량은 50~100㎜, 산간지역을 중심으로 많은 곳은 250㎜이상이다.

소형급 태풍인 '다나스'는 바람보다 많은 수증기를 몰고온데다 지형적인 영향까지 더해지면서 제주지역에 기록적인 폭우를 쏟아냈다.

19일부터 20일 오전 4시까지 누적강수량을 보면 한라산 삼각봉에 769.5㎜, 윗세오름에 728.0㎜의 강수량을 보였다. 성산에도 271.4㎜, 우도에는 302.5㎜를 기록했다. 제주 202.5, 서귀포 157.6, 태풍센터 205.5, 신례 204.5㎜를 보였다. 반면 서부지역은 68.8, 금악 147.5㎜로 적었다.

특히 19일 하루동안 성산포에 내린 262.7㎜는 7월중 하루 강수량 역대 2위값이며 제주 187.7㎜로 역대 3위 값이다. 7월 일강수량 역대 1위 기록은 태풍 '라마순'이 제주를 강타한 2002년 7월5일 215㎜이다.

태풍 '다나스'로 많은 비를 뿌리면서 19일 하루 제주소방안전본부에 주택과 농경지 침수 등 26건의 신고가 잇따라 접수됐다.

주목e뉴스 주요기사
제주 오늘 오후부터 27일까지 비 제주 2024년까지 체육인프라 대대적 확충 나선다
내년부터 동시다발성 김치나눔행사 줄어들까? 여인태 제주해경청장 세월호 참사 구조책임자 명단…
애월읍 단독주택서 화재 2천만원 재산 피해 사천 삼천포항∼제주 뱃길 2021년부터 열린다
제주 주말 벌초하기 좋은 날씨 전망 "이런 날벼락이.." 중문단지 상인들 '안타까움'
제주항공 10월 3일 제주∼가오슝 주2회 취항 제주 산간지역 밤사이 150㎜ 집중호우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