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사회
산북소각장 노조 파업 잠정 보류
성수기 기간 제주도민 피해 우려해 연기
김현석 기자 ik012@ihalla.com
입력 : 2019. 07.21. 16:16:56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민주노총 제주북부광역환경관리센터노동조합(이하 산북소각장 노조)은 제주도정과의 노정교섭 결렬로 인해 진행하기로 한 산북소각장 파업 등 쟁의행위를 잠정 보류하기로 결정했다고 21일 밝혔다.

 앞서 민주노총 제주와 제주도정은 지난 11일 제주특별자치도청에서 노정교섭을 진행했으나 서로의 의견차를 좁히지 못한 채 별다른 진전 없이 마무리됐다. 이에 따라 산북소각장 노조는 쟁의행위를 위한 찬반 투표를 진행, 92.7%의 가결률로 파업을 예고한 바 있다.

 산북소각장 노조 관계자는 "성수기 기간 제주를 찾는 관광객 등으로 인해 비수기 기간보다 발생하는 쓰레기양이 월등히 높다"며 "파업으로 인해 몰려오는 쓰레기 처리를 못 하게 될 경우 도민들에게 피해가 갈 것을 우려해 파업을 잠정 보류하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이어 "제주도가 9월에 열릴 임시회에 시설관리공단설립 조례를 상정하고 통과된 후에 채용 등에 대한 규정을 확정하고 논의하자는 입장"이라며 "시설관리공단설립 조례 통과 과정을 지켜본 후 제주도정과의 교섭을 통해 파업 시기를 결정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사회 주요기사
창고로 사용되는 부설주차장 수두룩 세월호 구조 부실 의혹 제주해경청장 기소
민원 해결 대가 돈 받은 민간단체 회장 법정구… 용머리 인근 해안가서 백골 시신 발견
제주4·3 수형 행불인 341명 무더기 재심 청구 제주해경 강풍에 좌초된 선박 인양
눈폭탄 쏟아 붓고 제주 대설특보 해제 제주 구좌읍 제재소 화재 인명피해 없어
강풍에 어선 해상에 떠밀려 좌초 제주 애조로 주행하던 1t 트럭서 화재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